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인슈어테크' 활용 못하는 보험사는 몰락4차산업혁명 시대 보험은 손실보상에서 위험관리로
이수창 생명보험협회 회장이 28일 ‘4차산업혁명과 인슈어테크 활용’ 국제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생명보험협회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보험업계가 인슈어테크(Insure+Tech)를 이해하고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지 않으면 쇠퇴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생명보험협회와 보험연구원이 2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최한 ‘4차 산업혁명과 인슈어테크 활용’ 국제세미나에서다.

인슈어테크는 보험(insurance)과 정보기술(IT)의 합성어로 정보기술을 활용해 제공하는 보험 서비스를 의미한다. ‘핀테크’의 보험업계 버전이랄 수 있다.

이수창 생보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국제세미나를 통해 향후 보험산업의 신성장동력 활용 가치를 모색해보고 생명보험산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성장 기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발제를 받은 박소정 서울대 교수는 “인슈어테크는 단순히 효율성을 높이는 차원이 아니라 보험의 기본개념을 바꿀 수 있다”며 “보험회사가 다양한 보험 분야에서 사물인터넷(IoT)을 사용해 지속해서 정보를 축적하게 됨에 따라 새로운 보험 모델이 나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대표적인 예로 운전자의 안전운전 여부에 따라 보험료를 차등화하는 ‘운전습관 연계 보험(UBI·Usage Based Insurance)’을 들었다.

박 교수는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P2P 등의 기술로 인해 보험산업의 가치사슬(value chain)에 큰 변화가 생길 것으로 예상했다.

박 교수는 사물인터넷 덕분에 보험계약자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거나 관리할 수 있게 돼 위험 자체를 줄일 수가 있어 보험산업의 개념이 '손실보상'에서 '위험관리'로 바뀔 것으로 내다봤다.

황인창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국내 보험산업의 4차 산업혁명 대비와 향후 과제’라는 주제 발표에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은 위험인식, 측정, 모니터링, 통제하는 능력이 정교화됨에 따라 소비자에게 맞는 개별화된 상품 및 서비스를 좀 더 이해하기 쉽고 저렴한 가격에 제공해 보험수요를 증진시킨다”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롭게 발생하는 리스크(사이버 리스크 등)에 대해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다면 향후 보장격차가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정부의 정책 측면에서 보험산업 내 유연성과 다양성을 현재보다 높일 수 있게 규제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 일례로 보험업의 인가 기준을 업종 중심에서 기능 중심으로 바꾸고 보험회사의 업무 범위를 전문화하는 방향으로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후코쿠생명의 하타 타카시 보험금부 부장은 ‘보험금 등 지급사정 시 AI 활용’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IBM의 인공지능 왓슨 익스플로러를 도입한 자사의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보험금 지급 산정에 AI를 활용할 결과, AI만으는 불충분하며 사람만이 진행할 수 있는 일정 영역과 AI의 정확성을 적절하게 조합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생명보험협회는 이번 세미나 개최를 계기로 ‘AI(인공지능)를 활용한 보험금 지급산정’,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조기도입’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