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건설/부동산
불붙은 서울 아파트 거래...강북도 증가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서울지역 분양권 전매 금지 등 6·19대책에도 불구하고 6월 중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10년 만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6월 한 달간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1만1735건을 기록했다. 26일까지 하루 평균 451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이다. 집계가 시작된 2007년 이후 최대치였던 지난해 6월 하루 평균 거래량(383건)보다 68건 많다.

이같은 추세라면 월말까지 총 거래량이 1만3000건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6·19대책이 시행됐지만 부동산 거래 시장은 여전히 호황이다.

5월 대선이후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서 촉발된 집값 과열현상이 강북권으로 확산되면서 거래가 크게 늘었는데  이같은 열기가 6월 초까지 이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21개 자치구 중에서 15곳에서 지난해보다 거래량이 늘었다. 강남구, 강동구, 서초구 등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있는 강남권뿐만 아니라 노원구, 광진구, 동대문구, 성동구 ,중랑구 등 강북권에서도 거래가 증가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5월 26일 기준으로 2017년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해 12월 30일보다 0.72% 상승했다. 11·3대책으로 움츠러들었던 시장은 지난 2월 이후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할 수 있는 서울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를 시작으로 가격과 거래량이 회복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올 상반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신도시(0.50%)와 경기도(0.30%), 인천(0.35%) 등을 크게 앞섰다.

부동산114는 “규제 강화로 주택시장 관망세가 확산되는 가운데 희소가치가 높은 서울 강남권 재건축 시장은 상승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동탄2신도시와 지방 등은 공급 과잉이 이어지면서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성훈 기자  SH87@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