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삼성 이재용-LG 구광모 현장 경영...엇갈린 쌍곡선삼성은 ‘미래경영 위해’...LG ‘사고 수습 마련’에 “책임 통감”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20.05.20 16:54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