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폐암 신약물질 ‘BBT-176’ 임상1·2상 환자 첫 투약국내 3개 기관서 진행성 폐암 환자 대상 임상 본격 착수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폐암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BBT-176’의 임상 1·2상이 개시돼 첫 임상 참여 환자에 대한 투약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BBT-176은 ‘C797S 특이 EGFR 돌연변이’를 표적 치료하는 표피성장인자수용체 티로신 키나아제 억제제(EGFR TKI)다.

C797S 변이는 비소세포폐암에서 기존 표적항암제 등의 치료 이후 나타나는 획득 저항성 변이로 알려져 있다.

회사측은 앞서 진행된 전임상(동물모델 등)을 통해 C797S 양성 삼중 돌연변이에 대한 종양 억제 효능을 비롯해 뇌 전이 종양 억제 효력 관련 데이터를 확보했다.

국내 3개 기관에서 먼저 개시되는 이번 임상은 EGFR 돌연변이가 있는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혈액 속 종양 유전자를 통해 종양세포의 돌연변이 정보를 보다 신속하게 분석하는 액체생검을 적용해 변이별 환자군 데이터를 면밀히 파악할 계획이다.

우선 BBT-176 임상 1·2상의 첫 단계에 해당하는 용량상승시험에서 피험자 대상 약물의 안전성, 내약성을 평가해 제2상 권장 용량을 결정한다.

이어, 올해 안으로 한국과 미국에서 용량확장시험을 통해 △고형 종양 반응평가기준에 따른 객관적 반응률(ORR) △반응지속시간(DoR) △무진행 생존기간(PFS) 등을 평가해 선별된 변이 유형에서 BBT-176의 항종양 활성도를 살필 계획이다. 해당 임상은 약 90여 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이정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치료 옵션이 없는 C797S 변이 비소세포폐암 타깃 항암 후보물질의 임상을 한국에서 가장 먼저 개시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