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당일-익일 배송...쿠팡-네이버 격돌한성숙 "올해 상반기 일본에 진출…글로벌 커머스사로 거듭날 것"
(사진=네이버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이커머스 시장 리더로서 지난해 거래액 28조원을 달성하며 국내 이커머스 시장 1위 지위를 확고히 했고, 앞으로 이를 유지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2일 IT 업계에 따르면 한 대표는 지난달 31일 '네이버 커머스의 현재와 미래'라는 제목의 주주서한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네이버가 주주에게 구체적 사업 내용에 대한 CEO 편지를 보내고 일반에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에 개설된 스마트스토어 수는 42만개를 넘어섰으며, 연간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거래되는 대금이 17조원을 넘어설 만큼 스마트스토어는 한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온라인 창업 수단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면서 "올해는 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지난해보다 약 50% 늘어난 거래액 25조원 이상을 목표로 하고, 5년 후에는 100만 사업자가 스마트스토어에서 판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온라인 커머스가 확대되었지만 아직 다루지 못하는 카테고리 또한 많다"며 "시장규모는 크지만 온라인 전환은 시작 단계인 생필품, 장보기, 정기구독, 렌털, 명품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빠르게 시장을 확대하겠다"고 언급했다.

외부기업과의 제휴를 확대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의 핵심 경쟁력은 외부 기업들과의 협력으로 최근 OTT '티빙'과의 콘텐츠 제휴를 완료했다"며 "이번 이마트·신세계 제휴를 통해서는 전국 이마트·신세계 매장에서의 네이버페이 적립과 무료 배송 등 온오프라인을 통합할 수 있는 혜택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대 경쟁자 쿠팡처럼 당일배송, 익일배송을 도입하는 등 물류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도 공유했다.

한 대표는 "지난달 발표한 신세계×이마트와의 협업은 국내 유통업계 최대 규모의 협력이며, 이를 통해 네이버 커머스 플랫폼의 전체 물류경쟁력을 한 차원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다"며 "신세계×이마트의 7300개 오프라인 거점을 활용해 네이버 장보기에서 당일배송, 익일배송을 도입하거나 멤버십을 활용한 무료배송 혜택을 주는 방안, 스마트스토어 신선식품 배송에 활용하는 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검토 중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세계×이마트뿐만 아니라 네이버 풀필먼트 생태계에 이미 합류한 CJ대한통운 역시 업계 최고 수준의 물류 역량을 보유한 파트너"라면서 "네이버는 이들 파트너들의 장점을 모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체계가 무엇일지 함께 고민하고 힘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또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스마트스토어와 브랜드스토어를 중심으로 연계하고 정식 물류 솔루션으로 제공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