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온라인 쇼핑시간‘0’시대...패션 찾아주는 AI
발란(BALAAN)이 오드컨셉 PXL을 활용해 구현한 AI 상품 추천 서비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패션 이커머스 환경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을 AI가 대신 찾아주고 소비자를 구매 결정만하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이른바 ‘온라인 쇼핑 시간 제로’시대가 성큼 다가선 것이다.

AI를 활용한 이미지 검색 및 분석 전문기업인 오드컨셉dl 지난해 말부터 개인화 기능을 더 고도화한 픽셀(PXL)을 패션 이커머스에 본격 서비스한다고 31일 밝혔다.

패션 분야에 활용되고 있는 오드컨셉의 픽셀은 상품 콘텐츠 자체를 AI로 분석해 소비자 개인이 찾는 스타일의 상품을 맞춤 추천하는 서비스다.

최근 커머스 시장에서 개인화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집단 고객 데이터를 활용해 특정 집단을 대상으로 상품을 추천하거나, 집단 고객의 행동 패턴을 바탕으로 구매를 유도하는 수준이다.

패션 상품은 고객별로 원하는 스타일이나 기호가 미세하게 달라 이 부분까지 분석할 수 있어야 제 역할을 한다고 할 수있다.

오드컨셉의 픽셀은 2017년 출시 당시부터 개인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상품 콘텐츠 자체를 비전 AI 기술로 분석해 소비자 기호에 맞는 상품과 코디 추천을 시도한 것이다.

오드컨셉은 이를 한단계 더 고도화했다.

기존 픽셀은 소비자가 관심을 보인 하나의 상품 콘텐츠를 분석해 맞춤 추천이 이뤄졌다. 이에 비해 이번에 고도화한 픽셀은 소비자가 특정 상황에서 관심을 보인 여러 상품 콘텐츠를 바탕으로 개인의 취향을 분석한 뒤 맞춤 상품을 추천해준다.

고도화한 픽셀은 명품 시장의 디지털 전환과 온라인화를 이끌며 명품 시장의 소비 방식을 바꾼 온라인 명품 플랫폼 ‘발란’을 비롯해 다양한 패션 이커머스를 통해 제공한다.

발란은 이용자 기호가 구매 결정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발란은 오드컨셉과 함께 PXL 서비스를 고도화해 발란 플랫폼을 찾는 소비자가 원하는 스타일의 상품을 바로 추천받을 수 있도록 했다.

오드컨셉은 앞으로 소비자 개인이 온라인에서 원하는 상품을 찾는 수고로움이 없는 새로운 온라인 쇼핑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소비자 각자의 취향을 정밀하게 분석하는 기술적 기반을 더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전승엽 오드컨셉 사업개발본부장은 “개인화 서비스는 무엇보다 옷을 구매하는 소비자 개개인별로 기호를 반영할 수 있어야 한다”며 “픽셀은 그 부분에서 가장 앞서 있지만, 지금에 만족하지 않고 ‘온라인 쇼핑 시간 제로 시대’라는 새로운 온라인 쇼핑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기술과 서비스를 더 고도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