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loT/빅데이타
빅데이터 플랫폼 운용, 공항 라운지 관리...혼잡도 줄여
인천공항 KAL 프레스티지 클래스 라운지(사진=대한항공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대한항공이 오는 15일부터 인천국제공항을 비롯, 국내외 공항 라운지에 새로운 운영 관리 시스템을 도입한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활용해 라운지 혼잡도를 개선하고 소비자 맞춤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원스톱 플랫폼으로 승객 대기 시간을 줄인다. 기존에는 탑승권을 제시하면 직원이 직접 회원 정보를 조회한 후 입장이 가능했다. 앞으로는 탑승권 스캔만으로도 좌석 등급과 우수 회원 여부, 마일리지 등 회원 정보가 실시간으로 한 번에 연동돼 대기 시간 없이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아마존 웹서비스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적용해 승객의 예약 정보, 요일, 성수기 여부 등 라운지 이용에 미치는 모든 변수를 종합 분석하는 것이다.

라운지 혼잡을 예방하고 고객 선호도를 반영한 서비스 제공으로 고객의 라운지 이용 편의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항공은 인천, 김포, 부산, 제주 등 국내 공항 직영 라운지 4곳과 미국 뉴욕 공항 라운지에 이번 시스템을 선 도입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현재 미운영 중인 일본, 하와이 등 해외 공항 라운지는 이후 도입을 검토키로 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