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코로나가 바꾼 대학 입학 풍경...아바타로 ‘메타버스 입학식’ 참석SKT ‘점프VR’ 내 3차원 메타버스 공간에서 진행
순천향대 신입생이 SKT의 점프VR 어플을 통해 메타버스입학식에 참석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코로나 사태로 대학 입학식 공간이 현실세계에서 3차원 가상세계로 풍경이 확 바뀐다. 참석자도 신입생 본인이 아니라 아바타가 활용된다.

SK텔레콤은 2일 오전 열리는 2021년 순천향대학교 신입생 입학식을 자사 ‘점프VR’ 플랫폼을 통해 '메타버스'(Metaverse) 공간에서 진행했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Universe(유니버스)’와 ‘가공·추상’을 뜻하는 'Meta(메타)’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사라진 3차원 가상 세계를 말한다.

이용자는 본인을 대신하는 아바타를 활용해 가상 세계에 직접 참여, 기존의 단순 가상(Virtual) 현실 개념보다 한 단계 진보한 개념이어서 주목받고있다.

메타버스 입학식은 대학 생활의 시작인 입학식과 오리엔테이션이 코로나19로 인해 축소 진행되는 등 대학 교육 환경과 문화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메타버스 대학 캠퍼스에서 만나 소통하고 함께 즐기는 색다른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순천향대 신입생들은 3차원 가상 공간에서 총장의 인사 말씀과 신입생 대표의 입학 선서를 듣고, 각자의 아바타를 활용해 교수 등 구성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메타버스로 구현된 순천향대 대운동장에서 열리는 2021년 신입생 입학식 전경 (사진=SK텔레콤 제공)

메타버스 입학식을 위해 SKT와 순천향대는 본교 대운동장을 실제와 흡사한 메타버스 지도로 구현했다.

가상의 대운동장에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대형 전광판이 추가되어 주요 입학식 프로그램들을 소개하고, 아바타들이 자기소개를 할 수 있는 단상도 마련된다. 또 주요 단과대학의 휘장도 하늘을 배경으로 배치해 마치 영화 속 장면과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참석하는 순천향대 신입생들은 SK텔레콤의 VR플랫폼 ‘점프VR’ 앱을 실행해 본인의 아바타를 꾸민 후 SK텔레콤의 소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버추얼 밋업'(Virtual Meetup)을 기반으로 하는 소셜월드 내 입학식 방(커뮤니티)에 입장만 하면 된다.

버추얼 밋업은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들어 가상 공간에 최대 120명까지 동시 접속해 컨퍼런스, 회의, 공연 등 다양한 모임을 갖는 SKT 소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이다.

SKT는 약 2,500명의 순천향대 신입생들이 모두 입학식에 참여할 수 있도록  150여개의 소셜월드 방을 개설했다.

신입생들은 소속 학과에 따라 약 25명 내외가 한 방에 입장해  입학식을 경험하게 된다. 모든 커뮤니티 방은 메타버스 대운동장 환경이 적용되어 어느 방이든 동일한 입학식에 참여하게된다.

SK텔레콤은 순천향대를 시작으로 여러 대학들과 협업할 계획이다.

SKT와 순천향대는 국내 최초로 선보인 메타버스 입학식이 언택트 시대 ICT를 활용한 또 하나의 모범 사례를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의미를 갖는다.

메타버스 입학식은 1회성 이벤트로 끝나지 않고 향후 순천향대학교 주요 학사 일정 및 강의, 커뮤니케이션 등을 위한 핵심 플랫폼으로 활용되며 본격적인 ‘메타버스 캠퍼스’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개설된 소셜월드 방들은 향후 교수의 강의나 학생들의 프레젠테이션 등에 활용될 수 있으며, 같은 과 학생들 간 친목 도모나 동아리 활동 등 다양한 소통 툴로도 쓰일 수 있다.

양맹석 SKT MR사업담당은 "앞으로 SKT의 혼합현실 경험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현실과 가상을 넘나드는 모임과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승우 순천향대학교 총장은 "디지털 네이티브인 MZ세대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메타버스 입학식’을 기획했다"며 "앞으로 학생들의 캠퍼스 생활 및 학습 능력 제고를 위해 온·오프라인 융합형 열정캠퍼스플랫폼(PCP)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