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다가온 UAM시대...탄소소재 동맹 출범한화시스템·KAI 등 11곳 참여...소재 경량화로 에너지 사용량 절감
한화시스템등이 공동개발 중인 전기식 수직이착륙지 '버터플라이'(사진=한화시스템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플라잉카 기술개발과 양산을 위한 PAV(개인용 비행체·Personal Air Vehicle) 분야 탄소소재 얼라이언스(동맹)가 24일 출범했다.

한화시스템·대한항공·한국항공우주산업(KAI)·한화솔루션·효성첨단소재·도레이첨단소재·한국카본·티포엘·캔코아에어로스페이스·항공안전기술원·한국탄소산업진흥원 등 기업과 유관기관 11곳이 얼라이언스에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이날 한국탄소산업진흥원 개원식에서 진행된 '탄소소재 융복합 산업 얼라이언스' 발족식에 참여, 탄소소재 원천기술 확보 및 상용화와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얼라이언스는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주관으로 PAV 분야에서 탄소소재 융복합산업 증진을 위한 실질적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설립됐다. 수요기업은 공급기업에게 기술 자문을 비롯해 성공적인 개발을 위한 실증테스트를 지원하고, 제품 상용화를 위한 활동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또 공급기업은 국내 시장의 요구 수준을 넘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제품 개발에 본격 나서게 된다.

한화시스템은 2019년 국내 최초로 도심항공교통(UAM)시장에 진출해 미국 오버에어사와 함께 전기식수직이착륙기(eVTOL) '버터플라이(Butterfly)'를 개발 중이며, 한화솔루션은 PAV의 연비향상과 안전성에 필요한 탄소소재 기반의 항공용 경량복합재를 개발 중이다.

탄소소재는 원유·철강 부산물 등 탄소 원료로 제조된 소재로 매우 가볍고 강하며, 전기 및 열 전도성이 우수해 수소차·항공·이차전지·고급 소비재 등 미래 산업을 선도할 핵심 소재이다.

미국·일본·독일 등 선진 국가들은 이미 수십년 이상 투자를 해오며 원천기술과 생산을 독점하고 있으며, 하이엔드(High end)급 탄소 소재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PAV는 탄소 소재가 적극적으로 활용될 대표 분야이다.

PAV에 탄소 소재가 적용될 경우 기체가 경량화 됨에 따라 화물·승객 수용량 확대, 운항 거리 증가, 에너지 소비량 절감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금속 소재 대비 녹이 잘 슬지 않고, 경화·균열·변형 등을 잘 견뎌낼 수 있어 더욱 안전성 높은 기체 생산이 가능해진다.

또 제조 비용·생산효율·친환경적 부분 등에서도 탁월해 PAV에 적합한 혁신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UAM이미지

한화시스템은 PAV에 적합한 탄소소재 국산화를 위해 실질적인 요구 조건을 제시하고, 자문 등을 제공해 기준에 적합한 제품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탄소 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선도하게 될 핵심 산업이다"라며, "향후 PAV 기체에 탄소 소재를 적극 적용해 탄소산업 생태계 육성에 적극 동참하고, 친환경적인 UAM산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