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육상 스마트 모빌리티, 카카오가 주도하나'카카오 T기반, 모빌리티 생태계 구조' 구축 시동..카카오M, 2억달러 투자유치
카카오모빌리티가 칼라일그룹으로부터 2억 달러 투자를 유치했다.(출처=카카오모빌리티)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글로벌 투자사 칼라일그룹으로부터 2억 달러(약 220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카카오모빌리티는 신사업 확대와 기술 투자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단순히 다양한 교통수단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사람이 필요로 하는 사물 또는 서비스를 이동시키며 하나의 플랫폼에서 모든 이동의 니즈를 해결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실현을 더욱 앞당기겠다는 것이다.

이번 칼라일 투자유치는 2017년 TPG 투자 이후 3년 반 만에 이루어졌다.

카카오모빌리티는 3조4200억 원(투자유치 이후인 포스트머니 기준)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았다. 국내 모빌리티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는 카카오모빌리티의 경쟁력과 폭발적인 중장기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타 기업 및 스타트업과의 파트너십을 활발하게 구축해온 카카오모빌리티가 대규모 자금을 확보하게 되면서 국내 모빌리티 업계 전반의 성장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된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기술력은 물론 규모면에서도 글로벌 플레이어들과 경쟁할 수 있는 수준으로 성장해, 모든 이동의 불편을 해소하고 더 여유있고 가치있는 일상을 만들어주는 ‘스마트 모빌리티’를 더욱 빠르게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모빌리티 업계 대표 주자로서, 스타트업을 비롯 다양한 기업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국내 모빌리티 생태계 전체가 카카오 T를 기반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종윤 칼라일 아시아 파트너스 한국 대표(Managing Director)는 “카카오모빌리티는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경영진의 리더십 아래 탁월한 데이터 분석력과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 최대 MaaS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이번 파트너십이 성사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칼라일이 보유한 테크놀러지 및 IT 분야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카카오모빌리티의 성장을 촉진하고, 혁신을 견인함으로써 사회 전반에 장기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