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녹십자 창사이래 최대 매출...1조클럽 상위지난해 매출1조5041억원...백신 매출 20.4% 증가
GC녹십자 연구원이 실험을 하고있다.(출처=GC녹십자)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GC녹십자가 지난해 창사 이후 최대 매출을 기록하면서 매출1조 클럽 상위에 안착했다.

녹십나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액이 1조 5041억원으로 전년보다 10.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503억원으로 전년 대비 20.6% 늘었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045억원과 893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주력 백신 사업 내수 및 해외 실적 모두 견고하게 성장했고, 연결 종속회사들도 주력 사업을 키우면서 실적 호전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 별도 기준으로 부문별 매출을 보면 ▲혈액제제 매출은 4,184억원 ▲백신 3,614억원 ▲일반제제 2,826억원 ▲소비자헬스케어 1,619억원이었다.

특히 백신사업은 매출액 상승률이 20.4%로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고 소비자헬스케어 부문 경우 1년전보다 40.4% 외형이 커졌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연결 대상 계열사들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GC녹십자엠에스는 코로나19 진단키트를 포함한 현장진단(POCT), 혈액투석액 사업 분야에 집중하며 연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GC녹십자랩셀은 주력 사업인 검체검진사업 부문 성장세와 기술 이전료 유입 등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7.8% 증가한 856억을 기록했다.

이와 같이 외형이 커지는 동안 매출총이익률도 전년 대비 1.9% 포인트 높아졌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올해에도 미래 사업을 위한 투자 확대와 더불어 경영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