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책/행정
조국 딸 퇴출?...부산대-전북대 조치는
조국씨

[e경제신문 노영조 기자] 부산대와 전북대. 요즘 영호남을 대표하는 이들 두 대학이 동문은 물론 일반인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법부무 장관을 지낸 조국씨의 딸 조민씨(20)의 거취에 관해서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동문회는 2020년 'KAIST 자랑스러운 동문상' 수상자 4명을 선정해 3일 발표했다.

올해 수상자는 김동원 전북대 총장, 유태경 루멘스 대표이사,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등 4명이다.

김동원(산업·시스템공학과 석사 82학번) 총장은 탁월한 연구 성과를 통해 지역 산업의 기술 향상에 공헌하고 교육 행정가로서 대학 숙원사업을 해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유태경(전기·전자공학부 석사 83, 박사 85학번) 대표이사는 대한민국 LED 1세대 전문가로, LED 관련 세계적인 전문 기업인 루멘스를 운영하며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이낙규(기계공학과 석사 85, 박사 87학번) 원장은 우수 연구 성과를 확보하고 기업 현장에서의 기술 지원을 통해 국가 제조업 경쟁력을 높였다.

구현모(경영과학과 석사 85, 박사 93학번) 대표이사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끌고 국내 토종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KAIST 자랑스러운 동문상은 산업 기술 발전에 공헌하거나 뛰어난 학문적 성취를 이룬 동문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으로, 1992년 제정된 뒤 지금까지 107명의 수상자를 냈다.

한편 부산대는 조국씨와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차정인 부산대 총장이 조국씨 딸 조민씨의 부정입학과 관련,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올때까지 대학측의 입학무료 조치는 없을것으로 시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고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