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상용망에서 5G 단독모드(SA) 시범서비스...KT5G 고객 체감품질 향상에 초점 맞춰 SA 준비…. 특허기술로 통화품질 안정
KT 직원들이 KT 광화문사옥에 시범적으로 구축한 5G 단독모드(SA) 네트워크를 이용해 체감품질을 점검하고 있다.(사진=KT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KT가 상용망에서 5G 단독모드(SA)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SA 방식은 주파수 신호와 데이터 전송을 모두 5G망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NSA 방식에 비해 지연시간 감소, 배터리 소모량 절감 등을 기대할 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 이동통신 3사의 5G는 3.5GHz 주파수 대역에서 비단독모드(NSA) 방식으로 서비스 중이다.

KT는 5G SA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해부터 상용망에서 시험환경을 준비하고, 네트워크 기능시험과 고객(B2C) 서비스 품질검증을 진행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27일 SA단독모드 시범서비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특히 고객이 체감하는 5G 품질 향상을 위해 이동환경에서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에 초점을 맞췄다.

실제 고객이 5G SA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음성통화와 데이터통신 기능이 필수다. KT는 이번 시범서비스에서 진화된 패킷 시스템 폴백 기술에 자체 개발한 특허기술을 적용해 안정적인 통신 품질을 테스트한다. KT의 특허기술은 5G와 LTE간 원활한 신호처리를 기반으로 묵음 없는 음성 서비스를 제공한다.

KT의 5G SA 시범서비스는  5G SA 정식서비스 전 마지막 품질 점검하는 절차로 시범서비스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KT 5G 가입자들에게 5G SA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KT는 SA 서비스가 5G 고객들이 실제 느끼는 체감품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규 KT 네트워크부문장 부사장은 "고객 품질을 최우선으로 5G SA 서비스를 준비해왔고 곧 고객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KT는 고객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5G SA 네트워크를 다른 산업과 융합시킬 수 있는 진정한 5G 플랫폼으로 진화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