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보험/증권
삼성생명 디지털 진단시스템 오픈, "대박"핀테크 업체와 협업, '보험가입 비대면 5분이내로'...2년 내 검진 이력 있어야
(출처=삼성생명)

[우먼컨슈머=박문 기자] 삼성생명이 보험가입 심사를 5분내 비대면으로 끝내는 서비스를 내놨다.

삼성생명은 비대면으로 5분 내에 간편하게 보험 가입심사를 할 수 있는 '디지털진단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13일 밝혔다.

그간 보험 가입 시 질병 이력 확인이 필요할 경우 고객이 직접 건강검진 서류를 제출하거나 병원을 방문해야 하는 등 시간적, 물리적 번거로움이 있었다.

그러나 삼성생명은 핀테크업체 '투비콘'과 협업해 앱(모옴) 설치 후 공동인증 절차만으로 건강보험공단의 건강검진 이력을 확인, 제출할 수 있도록 했다.

'디지털진단 서비스'는 지난해 9월 보험료 할인을 위한 우량체 판정에 처음으로 적용됐고 올해 1월부터는 간기능, 당수치 등 건강보험공단 표준 데이터 항목을 추가해 보험 가입심사에도 확대 적용했다. 단, 2년 이내 검진 이력이 있어야 디지털진단이 가능하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 속에서 병원 방문 부담 없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보험 가입심사 절차를 가능토록 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고객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디지털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박문 기자  park@womancs.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