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딥페이크, 명백한 범죄" 국민청원 20만 돌파...청와대 뭐라 말할까

[e경제뉴스 박우선 기자] 인공지능(AI)을 사용해 가짜 영상을 만들어내는 기술인 딥페이크로 '여성'들이 고통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딥페이크 기술, 기사와 관계없음

국민청원에는 13일 '여성 연예인들을 고통받게 하는 불법 영상 '딥페이크'를 강력히 처벌해주세요'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딥페이크 기술을 사용하면 성인 비디오(AV)에 등장하는 여성의 얼굴을 특정 연예인 얼굴로 바꿀 수 있다"며 "구글, 트위터 등 쉽게 검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딥페이크 관련)수많은 사이트가 생성되고 있다"고 했다. 

국민청원 게시글 캡처

청원자는 "딥페이크는 엄연한 성폭력이다. 피해자인 여성 연예인들의 영상은 각종 SNS에 유포되어 걷잡을수 없이 커지고 있으며 성희롱, 능욕 등 악성 댓글로 고통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피해여성들 중 사회초년생인 미성년 여자 연예인도 있다"면서 "공공연하게 성범죄에 노출되고 있는 현실에 딥페이크 사이트, 이용자들의 강력한 처벌과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게시 하루도 안 된 오후 3시 27분 기준, 동의 23만6천여명을 넘으며 청와대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박우선 기자  webmaster@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