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ETRI, CDMA상용화 이을 후속 기술 개발은 "언제"CES 2021서 혁신 연구성과 공개...AI반도체·홀로그램·지능형 센서
사람과 유사한 감각 지능을 발휘하는 AI 반도체 'AB9'(사진=에트리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스마트폰시장에서 1위에 오르는데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 힘입은 바 크다.

에트리는 유선통신 인프라조차 열악했던 90년대 초 퀄컴사의 CDMA이동통신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세계최초로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남들보다 한발 앞서 이동통신 첨단 기술을 개발, 휴대폰에 적용함으로써 국제표준을 장악하고 그 여세를 몰아 세계 휴대폰 시장의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 물론 기기 성능과 디자인 경쟁력을 확보한 삼성전자의 노력도 이에 못지 않다.

에트리가 CDMA 성공을 이을 후속타를 터뜨리지 못한 상태지만 그후에도 반도체, 통신기술 개발에 힘써 상당한 성과를 내놓았다. 에트리의 ICT연구성과가 주목을 받는 것도 그 잠재력을 인정받기 때문이다.

에트리가 11일 이제 막 개막하는 세계최대 소비자가전 전시회인 CES 2021에서 혁신적인 ICT 연구성과를 온라인 공개에 나서 주목을 끈다.

ETRI는 △AI 반도체 △디지털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지능형 음장보안 센서 기술 등을 전시한다. 기술에 관심 있는 해외 기업을 초청해 기술사업화를 위한 기술이전 상담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AI 반도체 기술은 인공지능 알고리즘의 복잡한 연산 처리에 최적화된 칩 개발 기술이다. 40테라플롭스(TFLOPS, 1초에 40조번 계산 가능) 수준의 연산 능력으로 현존 최고의 성능을 보여주면서도 전력 소모는 15와트(W)에 불과하다.

기존 상용제품인 GPU칩 대비 수십배의 연산 효율성을 지녀 고성능과 저전력 두마리 토끼를 다 잡은 기술로 평가된다. 딥러닝을 활용한 AI반도체로사람과 유사한 감각(시각,청각)지능을 발휘한다. 자율차,드론 등 자율이동체와 모바일 기기, 인지 로봇에 응용할 수있다.

테이블형 홀로그래픽 시스템.3차원 디지털 컬러 홀로그램 영상을 주변 360도 모든 방향에서 여러 사람이 동시에 관찰할 수 있는 디지털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시스템

디지털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기술은 테이블탑형 디스플레이 기술과 초고해상도 공간광변조 패널 기술을 소개한다. 테이블탑형 디스플레이 기술은 컬러 홀로그램 영상을 360도 모든 방향에서 관찰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기술이다.

패널 기술은 기존 대비 픽셀 피치를 1㎛까지 획기적으로 줄여 홀로그램을 볼 수 있는 시야각을 넓힌 기술이다. 특히 지난해 8월 세계 최고 디스플레이 학회에서 혁신 기술상을 수상한 바 있어 주목도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능형 음장보안 센서 기술은 소리를 이용해 무단 침입이나 화재를 감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소리의 반사와 회절 현상을 이용하기 때문에 사각지대가 없고 정확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소리의 패턴 분포인 음장 스펙트럼이 움직임 및 온도변화에 의해 변화되는 것을 마이크가 감지, 침입 및 화재를 사각지대 없이 파악하는 ETRI 고유의 세계 최초 지능형 센서

AI, 사물인터넷 등의 기술과 융합, 응용하기도 쉬워 활용도가 높다는 평가다. ETRI는 연구소기업인 시큐웍스와 함께 기술을 제품화하고 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

김명준 ETRI 원장은 "CES 2021에서 공개되는 혁신은 세계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한다"며 "ETRI가 선보이는 혁신 역시 비즈니스를 발전시키고 세계인들의 삶을 향상시키는 등 더 나은 미래를 밝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