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Entertainment
조이시티, 글로벌 마케팅 비용 확보...4000만달러 유치건쉽배틀 마케팅에 자금 투입...북미 최상위권 진입 목표
헬리콥터 3D 액션 게임 '건쉽배틀'(출처=조이시티)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게임업체 조이시티가 글로벌 게임 유통사(퍼블리셔) 틸팅포인트로부터 4000만 달러(약 440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조이시티는 이번 투자금을 모바일 전쟁 시뮬레이션 게임인 ‘건쉽배틀: 토탈워페어’의 글로벌 마케팅에 투입할 예정이다. ‘건쉽배틀: 토탈워페어’는 1억 다운로드 이상을 기록한 건쉽배틀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전쟁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현재 한국, 미국, 일본 등 전 세계 155개국에 14개 언어로 출시됐다.

미국의 10위권 퍼블리셔인 틸팅포인트는 서비스 중인 모바일 게임을 성장시키는 데 집중하며 잠재력이 높은 게임과 협력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갖고 있다는 평가다.

투자성공을 위해 여러 개발사와 게임에 대한 깊은 분석을 통해 대상 게임을 선정, 리스크를 줄이고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전략으로 유명하다.

틸팅포인트 사미어 엘 아질리 대표는 “건쉽배틀: 토탈워페어는 미국 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둘 게임이라 판단해 미국 시장 톱티어 게임으로 만들기 위한 파트너쉽을 체결했다”며 “투자 외에도 틸팅포인트가 가진 미국 시장에서의 마케팅 경험과 인사이트를 더해 최고의 게임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는 “미국 메이저 퍼블리셔인 틸팅포인트의 대규모 투자 결정으로 ‘건쉽배틀: 토탈워페어’가 미국 시장에서 획기적인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지난 2년간 지속적으로 성장해온 ‘건쉽배틀: 토탈워페어’ 성장세를 더욱 증폭 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