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코로나 3차 유행 대응하라’...코호트병원 지정해야의협, "‘방역’에서 치료·감염관리로...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기 전인 지난 1월26일부터 의료전문가 단체인 의사협회가 코로나 발생지인 중국 우한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금지조치를 취할 것을 6차례나 강력히 권고했으나 정부는 이를 무시했다. 그 결과 우리나라는 한때 중국에 이어 세계2위의 코로나19 발생국이 되는 불명예를 안기도 했다.

방역의 기본 원칙을 무시한 방역 실패로 꼽힌다. 두고두고 되새겨야할 사례요 교훈이다.

의협은 이때 정부의 총체적 방역 실패의 책임을 감염환자들에게 전가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최근 코로나19가 3차 유행 조짐을 보이자 의협은 향후 1~2주간 일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상향할 것을 정부에 권고했다.

의협은 1일 대정부 권고안을 발표하고 "단기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서 3단계 일시상향을 고려해 달라"고 촉구했다.

의협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19 감염확산을 막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나 '1.5단계', '2.5단계' 식의 세분화에 이어 오늘부터 시행되는 '2단계+α' 와 같은 예외적 핀셋방역 적용으로 매우 혼란스럽다"며 "국민의 입장에서는 실생활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어디까지 활동이 가능한 것인지에 대하여 정확하게 알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확진자가 400~500명 수준으로 늘어나면서 정부가 제시한 2.5단계의 기준을 충족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부 국민은 자발적으로 외출과 모임을 삼가면서 사실상 3단계에 준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12월은 연말로 사회적 교류가 가장 활발한 시기이고 이틀 후면 국민적 행사인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다"며 "수능 이후에는 수험생들을 중심으로 많은 외부활동이 예상되고 최근의 감염 확산 상황까지 감안한다면 12월 초중순 경, 많은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조기에 1~2주의 단기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유행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1학년도 대학수능시험을 앞둔 1일 서울영상고등학교에서 새마을 봉사자와 신정4동 주민자치회 회원 등이 수험생을 위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듣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와함께 "확진자 수를 줄이는 것보다 이미 감염된 환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통해 사망률을 줄이는 실질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 관리의 패러다임을 '방역'에서 '치료와 감염관리'로 전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특히 "일반진료를 모두 중단하고 오직 코로나19와 관련한 환자만 전담하여 치료할 수 있는 코로나 전용병원(코호트병원)을 지정·가동해야 한다"며 "이 병원에 인력과 자원을 지원해 해당 의료기관과 의료진이 코로나19 환자, 특히 중증 환자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나머지 의료기관은 일반 환자의 비(非) 코로나19 진료에 주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족한 병상을 중앙에서 통제, 빨리 회전시켜 확보하겠다는 방상은 현실에 적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발생 상황이 기로를 맞았다. 더 큰 확산으로 갈지, 억제될지 중대한 순간"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이후 전체적인 이동량이 감소 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거리두기 조정 효과는 대략 10∼14일이 지나면 뚜렷하게 보이기 시작한다"며 마스크 쓰기, 손 씻기, 사람 간 거리두기 등 일상에서 방역 수칙을 더욱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