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원자력 안전연구 ‘AI’, 코로나 위험도 예측원자력硏, 다중이용시설 코로나 19 감염 위험도 예측 기술개발
원자력연구원이 AI로 구로 콜센터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정상인(파랑 사람모형), 감염자(빨강), 잠복기 감염자(노랑)이다. (출처=한국원자력연구원)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원자력 안전연구를 위한 시뮬레이션과 AI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전파 위험도를 예측하는 기술이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 이에 따라 AI로 다중이용시설의 코로나19 감염 위험도를 예측할 수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 감염확산을 둘러싸고 방역당국, 정치권, 일부 단체간의 논쟁도 피할 수있을 것이라는 의외의 소득도 예상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빅데이터 전문기업 ㈜바이브컴퍼니, 선박 대피 솔루션 스타트업 기업 아이캡틴과 함께 다중이용시설의 코로나19 전파 위험도를 예측하는 기술을 최초로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국가 단위에서 코로나19의 전파 양상을 시뮬레이션하는 수리 모델은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시설 자체의 감염 위험도를 예측하는 기술이 없어 정확한 전파양상과 방역 방법을 놓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원자력연은 AI 전문기업들과 함께 3D 애니메이션 등 인터랙티브 콘텐츠 제작을 위한 통합 소프트웨어인 유니티(Unity)를 이용해 다중이용시설의 공간과 개별 이용자의 이동 경로를 모델링했다.

이를 바탕으로 각 개인의 증상과 개인 간 거리에 따라 감염 여부를 예측해내는 확률 모형인 전파 확률 모델을 통해 사람간의 거리에 따라 전체 이용자와 해당 시설의 위험도를 계산했다.

이 모형을 구로 콜센터 감염사례를 적용한 결과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논문과 비슷한 결과를 도출해냈다.

이용자 밀집 정도가 같았을 때, 겹치는 동선이 많은 시설일수록 감염 위험이 높다는 사실을 시뮬레이션으로 증명할 수 있었다.

이 시뮬레이션 기술을 이용하면 해당 시설의 인구밀도, 마스크 착용여부 등을 고려한 위험도를 예측해 최적의 방역 정책을 찾아낼 수 있다.

또, 이동 동선에 따른 위험도를 예측해 최적의 동선을 찾아낼 수 있었다.

연구를 이끈 유용균 지능형컴퓨팅연구실장은 “이번 연구는 간소화한 규칙을 바탕으로 개발한 모델로, 역학자나 의료인이 참여한 연구가 아니다”라며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해 시뮬레이션 모델의 정확성을 검토하고 고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