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쌍용차 두 번째 자율차 운행허가...코란도 시험주행‘레벨3’급 임시운행...12월부터 일반도로에서
쌍용차 코란도 자율주행차(출처=쌍용차)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쌍용자동차의 ‘레벨3’ 코란도 자율주행차가 12월부터 일반도로에서 시험 자율주행에 나선다.

쌍용차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코란도 기반으로 제작된 자율주행 자동차의 임시운행 허가를 받아 다음 달부터 일반도로에서 시험 주행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쌍용차가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것은 2017년 티볼리 에어 기반 자율주행차에 이어 두 번째다.

코란도 자율주행차는 고속도로 등 일정 구역을 자율주행할 수 있는 수준인 '레벨3'급이다.

코란도 자율주행차에는 차선 유지·변경, 차간 거리·속도 유지 기능뿐 아니라 고속도로 고정밀지도와 정밀측위 정보를 기반으로 톨게이트와 톨게이트 구간을 고속도로 최고제한속도를 지키며 스스로 주행하는 기능이 탑재됐다.

톨게이트 구간 주행은 목적지에 따라 고속도로 분기점(JC)와 나들목(IC) 진출입 주행을 안전하게 수행할 수있어야 한다.

쌍용차는 이를 위해 램프구간의 곡선 구간에 들어설 때 사전에 주행 속도를 줄이고 안전속도를 유지할 수있는 기능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분기점과 나들목 진입을 위해 주변 교통 상황을 분석해 스스로 차선을 변경하고 전방 저속주행 차를 추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차선 변경 시 사각지대에서 장애물 위험이 감지되면 운전자에게 경고하거나 차선 변경을 멈추는 기술도 적용됐다.

이외에 일정시간동안 운전자 제어권이 전화되지 않는 경우 위험 최소화 운행을 시스템 스스로 시작한다.

쌍용차는 "안전성과 신뢰성을 갖춘 코란도 자율주행차로 자율주행 레벨3 양산 기술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며 "차세대·친환경 자동차 기술 개발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