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병원 등 출입 등록, 여섯자리 전화 한통으로"QR코드 저리 가라"...'14'로 시작하는 6자리 전화번호로 등록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병원·헬스클럽 등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할 때 수기명부나 전자출입명부(QR코드) 대신 전화 한 통으로 출입 등록을 할 수 있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출입자 명단관리 방법으로 수기명부 외에 '14'로 시작하는 여섯 자리 대표번호를 이용한 출입 등록 방식을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현재는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려면 방문자는 QR코드를 인증하거나 수기명부를 작성해야 한다. 그런데 디지털 취약계층은 QR코드를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있고 수기명부는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과기정통부는 '14○○○○' 형태의 수신자부담 전화번호 9000여개를 전국 다중이용시설에 보급하기로 했다. 시설 이용자들은 통화료 부담 없이 해당 번호로 전화 한 통만 걸면 출입 등록이 완료된다.

‘140000’번호는 일반 시내전화와 달리 통화료가 무료이고 무료 080번호에 비해 자릿수가 짧아 이용하기 쉬운 장점이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전화번호는 사용할 수 있는 번호가 9000여개로 한정된 만큼, 디지털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공공청사·의료기관·사회복지시설·전통시장 등의 출입명부 관리에 우선 적용할 방침이다.

지방자치단체는 '14○○○○' 번호를 26일부터 과기정통부로 신청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지자체별로 인구 비례에 따라 해당 번호 개수를 배분한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취약계층이 무료인 이 전화통화를 이용해 코로나19 출입명부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