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北테러 대처...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개발방사청, 한화디펜스와 체계개발 계약 체결
(출처=방사청)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방위사업청이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을 개발한다. 이를 위해 방산업체인 한화와 180억원 규모의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은 전투원의 생존성을 보장하기 위해 지뢰와 폭발물을 탐지하고 제거하는 로봇이다. 지난해까지 2년 간 탐색개발을 수행을 통해 체계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한데 이어 올해 체계개발에 착수한 것이다.

군은 휴대용 지뢰탐지기나 국외 폭발물 탐지 로봇으로 폭발물 탐지 및 제거, 지뢰 탐지 임무를 수행해 왔다.

그동안 사람이 휴대용 지뢰탐지기를 직접 운용해 인명 피해가 우려됐고 해외에서 수입하는 로봇은 수입비용과 운용유지비는 늘어나는 반면 국내 기술은 정체되는 역효과를 가져왔다.

방사청은 이를 개선키위해 직접 우리가 개발하기로 했다. 폭발물 및 지뢰 탐지 성공률을 높이고, 보다 안전하게 폭발물을 제거할 수 있는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을 우리 기술로 개발해 병력 손실을 예방하고 공병부대의 임무수행 능력을 향상시키겠다는 것이다.

이번에 체계 개발하는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은 야지 및 장애물 극복이 가능한 기동능력과 탈부착이 가능한 모듈형 임무장비를 장착해, 폭발물 탐지·제거뿐만 아니라 위험지역 정찰, DMZ 통로 개척, 지하 시설물 탐색 등의 다양한 임무수행이 가능하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위험지역 밖에서 병사가 휴대용 원격조종장치를 조작해 주행 제어 및 임무장비 조작 등 원격 통제할 수 있고, 모든 방향으로 확장 가능한 조작 팔을 이용해 건물 천장 위에 설치된 폭발물까지 제거할 수 있다.

또 금속뿐만 아니라 비금속 지뢰도 탐지할 수 있고, 철판을 투시할 수 있는 X-ray 투시기를 장착해 철재 속에 있는 폭발물도 탐지할 수 있다.

탐지한 폭발물의 제거는 로봇에 장착된 케이블 절단기로 전선을 절단한 후 집게를 이용해 인양하거나, 강력한 수압의 물을 발사하는 물포총이나 산탄총을 활용하여 서류가방 등에 설치된 급조폭발물을 무력화시킬 수도 있다.

원준호 방사업청 무인사업부장은 “국내 최초로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을 개발해 병력 피해를 최소화하고 공병부대의 임무 능력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