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AI 커리큘럼 도입 희망대학 1년새 3배↑SKT, 전문가-수강생 연결...AI윤리-AI언어이해 기술 강의
‘AI커리큘럼’을 수강중인 학생들이 SKT에서 AI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현직 전문가와 직접 소통하고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SK텔레콤이 대학에서 ‘AI커리큘럼’을 수강중인 학생에게 현직 전문가와 직접 소통할 수 있는 ‘AI 커리큘럼 Live’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AI커리큘럼’은 올해 17개 대학에 제공되고 있다. 53개의 정규과목으로 편성돼 약 2000명의 학생들이 수강 중이다. AI 커리큘럼의 도입을 희망하는 대학은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번 Live는 ‘AI커리큘럼’의 높아진 인기에 힘입어 수강생들의 요청에 따라 특별히 마련됐다. 수강생이 3개의 주제에 대한 릴레이 강연과 테크 갤러리 투어, Q&A 등을 통해 AI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게 강좌를 짰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실시간 릴레이 강연은 ▲AI 분야의 화두인 윤리 문제와 실천 방안을 소개하는 ‘AI 윤리’ ▲보이스 UX 개념과 실제 현업에서 수행하는 업무 사례를 다룬 ‘AI 서비스 UI/UX’ ▲NUGU(누구)의 지식 기반 질의응답 시스템에 적용된 언어 이해 기술을 설명하는 ‘AI 언어이해 기술 개발’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강연 후에는 SK텔레콤이 개발한 최신 기술과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는 ‘SKT 테크 갤러리’ 온라인 투어를 가졌다. 판교사옥에 위치한 ‘테크 갤러리’는 미디어, 보안 등 주요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는 AI, 5G 관련 기술이 전시된 공간이다.

행사의 마지막은 수강생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줄 실시간 Q&A로, 한양대 원영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됐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교육의 필요성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AI 분야에서 쌓아온 경험을 다양한 방식으로 대학과 공유하며 사회적 가치를 제고할 방침이다.

신상규 기업문화센터장은 “SK텔레콤은 AI, 5G 등 ICT 선도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꾸준히 대학과 교류하면서 국내 AI 생태계 확대할 것”이며 “4차 산업 시대를 이끌 AI 인재 양성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