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세계 최대 바이오 생산시설 송도에...삼바 '4공장' 착공생산량 25만6000리터...세포주 개발~완제품 생산까지 원스톱 서비스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8일 인천 송도에 세계 최대 생산기지인 제4공장을 착공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8일 인천 송도에서 세계 최대 생산기지가 될 '제 4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발파 현장의 모습.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오는 2023년 전체 가동을 목표로 한 삼성바이오의 4공장은 생산량 25만6000리터로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 시설인 제3공장(18만 리터)를 넘어선다. 연면적은 약 23만8000㎡(7.2만평)로 제 1, 2, 3공장 전체 연면적 24만㎡(7.3만평)에 이른다.

4공장은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한 공장에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슈퍼 플랜트로 설계됐다.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공급 속도를 높이는 한편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해 초격차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는 공장건설에만 총 1조7400억원을 투입한다. 제 2바이오캠퍼스 부지 확보까지 더하면 전체 투자비는 2조원 이상이다. 

4공장 건설로 임직원 1850명이 신규 채용되며 별도로 건설인력 6400여명이 고용된다. 생산유발 효과는 약 5조 7,000억원, 고용창출효과는 약 2만 7,000명에 이른다. 

아울러 4공장에 들어가는 핵심부품을 국산화해 정부가 추진 중인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정책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는 국내 배양기 제조 전문기업인 정현프랜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4공장에 들어가는 배양기 모두를 공급받기로 했다. 

삼성바이오는 "배양기는 살아있는 세포를 대규모로 증식하는 핵심 설비이지만 국내 기술력의 한계로 국산화에 어려움이 있어 수입에 의존했다"며 "기술과 설비에 대한 국산화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고 생산력을 제고하기 위해 정현프랜트와 손잡고 국산화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와 바이오 의약품 개발·기술 혁신, 시장 개척을 통한 K-바이오의 글로벌 위상 증진, 수출 확대를 통한 경제 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의 동반자가 될 것"이라며 "우리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는 12월 중 '4공장 온라인 홍보관'을 연다. 4공장의 혁신적인 설계와 특장점, 건설과정을 비롯한 다양한 정보들을 볼 수 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