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軍지휘 체계에 AI도입...국방 AI참모 개발한다병력자원 감소 대응, 지휘통제 플랫폼 지능화...AI조종사 개발 착수
지능형 지휘결심지원체계 통합상황실 예상 이미지(출처=한화시스템)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국방분야에도 4차산업혁명 기술 바람이 거세다. 특히 인구 감소 현상으로 병력자원이 줄면서 무기체계에 AI를 도입하는 등 첨단화할 필요성이 이런 움직임을 가속화하고있는 것이다.

물론 미국이 개발중인 ‘인간 조종사’를 이기는 AI조종사, 일명 알파 도그파이트(Alpha Dogfight)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우리나라 국방과학연구소가 AI조종사 개발 과제 준비에 착수한 상태다. 그러나 초기 학습데이터를 마련하는 것도 쉽지않아 시뮬레이터를 통해 새로운 데이터를 만들 계획이다.

병력 감축이 가시화되면서 급증하는 전장 데이터 중 유의미한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추출해낼 수 있는 AI참모 역할은 미래 전장에서 필수적이다.

방산업체 한화시스템이 우선 AI를 본격 적용한 국방 지휘통제 기능화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한화시스템은 우리 군의 선도형 핵심기술 과제인 '지능형 전장 인식 서비스 및 플랫폼·서비스 통합기술' 과제의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과제는 AI를 군 지휘체계에 본격 적용하기 위한 첫 사례다. 선도형 핵심 기술 프로그램인 '지휘통제 지능정보 플랫폼 및 전장인식 지능화 기술 개발' 종합과제로 4년간 예산 15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 지능형 전장 인식 서비스 개발 ▲ 빅데이터·AI 플랫폼 구현 ▲ 전장 상황 모의 자료 생성 등 단위 과제를 통합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지능형 전장 인식 서비스는 전장의 다양한 정보와 전술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전장 지식 베이스를 구축하고 머신러닝·딥러닝 등을 적용한 AI 학습 모델을 통해 전장상황 데이터를 다중 분석해 그 결과를 지휘관에게 보고한다.

지휘관은 AI가 제공하는 통계와 확률 기반의 분석 정보를 토대로 더 신속하고 정확하게 상황을 인식하고 작전 지휘를 결심할 수 있다.

'AI 지휘 결심 지원체계' 운용 예상 이미지(출처=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지능형 전장인식 시스템을 바탕으로 지휘결심 전 과정에 인공지능을 적용해 지휘관에게 적합한 맞춤 전략을 제공하는 '지능형 지휘결심 지원체계'를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연철 대표이사는 "40여년 간 축적한 지휘통제체계 개발 경험과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해 AI 참모를 개발하겠다"며 "4차산업 첨단기술을 적용해 무기체계를 고도화하고 스마트 국방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2018년 카이스트와 공동으로 ‘국방 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를 개소해 인공지능 기술의 국방 융합 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상 이동 경로 검출을 통한 AI기반 지휘결심지원체계 연구 △지능형 지휘통제체계 개념연구 △국방 AI 지휘결심지원 플랫폼 개념연구 등 선행연구를 진행하기도 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