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인사/동정
승현준 “인간 중심 AI, 삼성 비전과 일맥상통”이재용 주도 해외 AI석학 유치 1호 승 소장 “기업 연구엔 극복해야할 도전 많다”
‘삼성 AI 포럼 2020’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삼성리서치 승현준 소장(사진=삼성전자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승현준 삼성리서치‘인간 중심의 AI(Human-Centered AI)’는 우리의 삶을 더 풍요롭고 편리하게 해주는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자는 삼성전자의 비전과 일맥상통한다”고 강조했다.

 소장(사장)은 삼성그룹으로 영입되기 전 프린스턴대와 MIT대의 뇌관련 학과 교수로 재직하던 때는 ‘세바스찬 승’ 교수로 국내에 알려져있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주도한 해외 AI석학 유치 1호로 삼성에 몸담은 후 ‘승현준’으로 불린다.

AI 분야 세계 석학으로 꼽히는 승 소장은 ‘삼성AI포럼 2020’이틀째인 3일 기조연설을 통해 “인간 중심의 AI(Human-Centered AI)는 우리 삶을 더 풍요롭고 편리하게 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자는 삼성전자의 비전과 일맥상통한다”고 강조했다.

승 소장은 이제 삼성의 전세계 15개 R&D센터와 7개 AI센터의 미래 신기술과 융복합 기술 연구를 총괄하면서 AI사업 전략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승 소장은 “연구 자유도가 높은 학문적 연구와 달리 현실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기업들의 연구에는 극복해야 할 제약이 많다”면서, “이러한 제약이 기업의 창의적 문제 해결과 혁신적 연구를 가능하게 하는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특히 AI 연구가 추구해야 할 큰 그림(Big Picture)의 예로, AI 기술이 적용된 삼성 제품과 서비스 사례를 언급하며 향후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AI 연구자들이 극복해야 할 기술적 도전과 연구 방향을 제시했다.

승 소장은 삼성전자는 비전과 그래픽(Vision & Graphics), 음성과 언어(Speech & Language), 로보틱스(Robotics) 등 전통적인 AI 분야는 물론, 온 디바이스 AI(On-Device AI) 분야와 AI를 통해 삶에 새로운 영향을 줄 수 있는 건강과 웰니스(Health & Wellness) 분야도 활발히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승현준 소장

이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AI가 어떻게 우리의 행동 변화를 이끌어 삶을 개선시킬 수 있을지를 보다 심도 깊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자연어 처리(Natural Language Processing) 세션에는 미 스탠포드 대학교 크리스토퍼 매닝(Christopher Manning) 교수 △비전 세션에는 미국 조지아텍 데비 파릭(Devi Parikh) 교수 △인간과 로봇의 상호작용 세션에서 미국 애리조나주립대 수바라오 캄밤파티(Subbarao Kambhampati) 교수 △로보틱스 세션에는 삼성리서치 뉴욕 AI센터장 다니엘리(Daniel D. Lee) 부사장이 발표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