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폰보험에 ‘보이는 ARS’서비스 도입했더니...LGU+ 보상센터 ‘보이는 ARS’로 언제나 수리비 보상한도·진행상황 확인 가능
모델이 스마트폰에서 ‘보이는 ARS’ 서비스 화면을 보이며 설명하고있다(출처=LGU+)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LG유플러스가 휴대폰 분실·파손보험 보상센터에 업계 최초로 ‘보이는 ARS’ 서비스를 도입해 휴대폰을 분실 또는 파손한 고객의 보험 보상처리를 개선했다고 27일 밝혔다.

‘보이는 ARS’를 통해 LG유플러스는 ▲고객이 자주 물어보거나 먼저 확인해야 할 가입상품 정보, 보상 진행 현황을 먼저 설명하고 ▲휴대폰 보험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보상한도나 지급될 보험금 등을 안내한다.

또한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애플리케이션과 연결성을 강화해 상담시간이 아니더라도 고객이 언제나 편리하게 보상신청을 할 수 있게 했다.

LG유플러스는 휴대폰 보험을 이용하는 고객의 불편한 점도 대폭 개선했다.

보상서류를 제출하기 위해 팩스를 찾아다니지 않아도 되는 모바일 패스 시스템을 도입했고 파손보상시 서류를 제출해야 하는 불편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LG전자, 삼성전자와 수리비 정보를 연동해 쉽고 빠른 보상처리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분실-파손 고객전담 상담센터를 2018년 3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휴대폰 분실 시 이용정지 ▲분실 휴대폰을 되찾는 방법 안내 ▲보험 보상ㆍ임대폰 비대면 신청 등을 안내하고 있다.  이같이  분실-파손 고객을  케어한 결과 휴대폰을 분실한 고객이 폰을 되찾은 비율이 2년전 약 30%에서 약 60%로 크게 높아졌다. 

이종서 LG유플러스 고객유지담당은 "분실·파손 보험 관련 서비스에서 LG유플러스가 고객의 요구를 가장 세심하게 분석해 더 많은 혜택을 돌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휴대폰 이용시 겪는 가장 큰 고충이 분실, 파손인데 고객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문제를 해결하도록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