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loT/빅데이타
구매데이터와 카드 사용 데이터 결합하면신한카드, GS리테일과 업무협약...데이터 수익 모델 발굴
(사진=신한카드 제공)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신한카드가 GS리테일과 손잡고 유통과 카드 데이터를 결합한 데이터 관련 수익 모델 발굴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19일 다양한 데이터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GS리테일 1만5000여개 오프라인 매장 고객 구매 데이터와 신한카드 소비 패턴 데이터를 결합한 데이터 수익 모델 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유통과 카드 소비 데이터가 결합한 데이터 개발, 수요 기업·기관 대상 맞춤형 데이터 결합 상품 개발 및 판매, 유통·카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맞춤형 마케팅 전개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키로 한 것이다.

하루 평균 500만명 이상 고객에게 상품을 판매하는 GS리테일의 국내 최대 규모 판매 데이터와 통합 회원수 2400만명의 업계 최대 신한카드 데이터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석을 통한 유통·카드 데이터가 결합한 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업계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와 뛰어난 데이터 분석 역량을 토대로 편의점 구매 품목 데이터와 다양한 영역의 카드 소비 데이터 결합을 추진한다.

가령 기존에는 점포별 판매 수량과 점유율 정도만 알 수 있었던 라면제조 A사가 편의점과 카드 소비 가명 결합 데이터를 활용한다면 A사 라면 구매 고객과 타사 구매 고객의 성·연령·라이프스타일 등 특성을 비교 분석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활용해 신상품 개발 및 특정 구매고객을 타깃으로 연계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다.

특히 양사의 협업으로 결합된 데이터는 상품화돼 한국데이터거래소(KDX), 금융데이터거래소 등을 통해 제조사·광고사·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아울러 신한카드는 결합 데이터 분석을 통해 양사 내부 고객에 대한 인사이트(Insight)를 강화하고, 연계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마케팅 등 사업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신한카드는 ‘국민·공공기관·민간기업 모두가 상생하는 사회적 빅데이터 가치 창출’을 목적으로 그동안 기관 및 기업 130여개의 데이터 프로젝트 300여개를 수행해 왔다.

국내 데이터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해온 신한카드는 GS리테일과의 유통 품목 데이터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 사업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은 "데이터 홍수 시대에 GS리테일과 신한카드사 결합 데이터는 기업이 고객 중심 의사 결정을 지원할 수 있는 혁신적인 데이터가 될 것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다양한 데이터 사업을 협업하며 함께 성장하고, 나아가 대한민국 데이터 경쟁력 향상에도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