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이통 5G서 LTE로 돌아가, 왜...가입자 56만명가입자 불만 “통화품질 낮고 요금은 비싸”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지난해 4월 5G 상용화 이후 5G 서비스를 이용하다가 LTE로 돌아간 가입자가 50만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7일 과기정통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홍정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부터 올 8월까지 5G를 이용하다 LTE로 돌아간 가입자는 56만265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8월 기준 전체 5G 가입자 865만8222명의 6.5%다.

공시지원금 또는 선택약정 할인을 받은 이용자는 5G 요금제를 최소 6개월간 유지해야 LTE 요금제로 전환할 수 있다.

국회 과기정통위 소속 홍정민 의원은 "5G의 낮은 품질, 충분하지 않은 커버리지, 비싼 요금제에 질린 소비자들이 번거로운 절차를 뚫고 LTE로 돌아가고 있다"며 "통신사업자들은 5G 품질향상과 이용자 만족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