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월 4만원대 5G 요금제 나왔다...데이터 적게 쓰면
고객이 KT광화문빌딩에 위치한 대리점에서 5G 요금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KT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KT가 데이터 사용량이 적은 고객을 위해 월4만원대의 5G통신 중저가 요금제를 내놨다.

KT는 5일 5G 통신 중저가 요금제 5G 세이브, 5G 심플 신규 요금제 2종을 출시했다.

‘5G 세이브’는 월 4만원대로 데이터를 많이 쓰지 않는 고객을 위한 요금제다. 매월 5GB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400K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월정액 4만5000원(부가세 포함)이며 선택약정 25% 할인을 받으면 월정액 3만3750원만 부담하면 된다.

‘5G 심플’은 KT의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 베이직(월정액 8만원, 국내 데이터 완전 무제한) 아래 단계의 요금제다. 월정액은 6만9000원으로 선택약정 할인 시 5만1750원이다.

매월 110GB의 데이터를 쓸 수 있고, 기본 데이터를 사용한 후에는 5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5Mbps는 HD급 영상(고화질)을 원활하게 볼 수 있는 속도다.

5G 심플 요금제는 태블릿PC등 다른 스마트기기에 10GB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KT는 월 8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슬림’ 요금제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8GB에서 10GB로 올렸다.

이에 앞서 KT가 내놓은 ‘슈퍼플랜 초이스’ 요금제는 데이터 공유량과 디바이스 개수에 따라 월정액이 9만~13만원이다.

이성환 KT 5G/GiGA사업본부장 상무는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KT는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