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유전자 정보+AI·빅데이터로 헬스케어 사업 “신호탄”KT-엔젠바이오, 유전자정보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나서
KT와 엔젠바이오 관계자가 엔젠바이오 연구소를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출처=KT)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헬스케어 전문 시장조사기관 칼로라마 인포메이션(Kalorama Information) 과 글로벌마켓 인사이트(Global Market Insights) 분석결과  세계 소비자 직접 의뢰(Direct To Consumer, DTC) 유전자 검사 시장이 2025년 25억달러(약 2조9500억원) 규모로 성장하는 등 매년 높은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 시장 진출을 노리는 기업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사업 다각화에 나선 KT가 엔젠바이오와 ICT를 융합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시장에 진출할 채비를 갖췄다. 

KT 사내벤처 1호로 시작한 엔젠바이오는 유전체 분야 연구개발, 시약제조, SW 연구개발 및 정밀진단 전문회사다. 국내 최초로 차세대 염기서렴 분석기술(NGS) 진단제품을 개발해 식약처 품목허가를 받았다.

KT는 유전자 정보 분석 기반 맞춤형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고 사업화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KT는 우선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 역량을 엔젠바이오에 제공해 유전자 정보 분석과 저장관리 환경을 고도화한다.

이에 앞서 KT는 서울아산병원, GC녹십자헬스케어 등 헬스케어 전문 기관과 파트너십을 체결,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엔젠바이오는 중성지방, 혈당, 협압 등 건강관리에 필요한 유전자를 분석하는 서비스인 지노리듬을 활용한 맞춤형 건강관리 코칭 서비스를 KT 고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주요 협력 분야는 ▲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개발 ▲ 개인 유전자 분석 정보 저장관리 특화 플랫폼 구축 ▲ 유전자 정보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개발 등이다.

KT AI/DX 융합사업부문 이용규 상무는 "데이터에 기반을 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와 플랫폼을 꾸준히 확장해 고객의 더욱 건강한 삶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엔젠바이오 최대출 대표는 "유전자 분석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개인 유전자 분석 정보 연동 관리를 위한 플랫폼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