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타다' 종료 이후...쏘카, 본원 경쟁력 강화이재웅 없는 쏘카...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페이'도입
(출처=쏘카)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쏘카 이용자들이 네이버페이로 결제할 수 있게됐다. 본원경쟁력 강화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 쏘카가 타다 서비스를 접은 후 이재웅 대표도 쏘카 대표자리에서 물러났다.

차량공유서비스 쏘카는 네이버파이낸셜과 제휴, 쏘카 이용 시 ‘네이버페이’로도 결제할 수 있다고 24일 밝혔다.

네이버페이는 3000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국내 대표 간편결제 서비스로, 네이버 ID만 있으면 공인인증서, 보안카드 등 복잡하고 번거로운 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안전한 환경에서 쉽고 간단하게 결제할 수 있다.

이재웅 전 쏘카 대표(출처=쏘카)

쏘카는 네이버페이 도입을 기념해 최대 9000원을 네이버페이 포인트로 돌려주는 페이백 이벤트를 진행한다. 내달 12일까지 네이버페이로 1만원 이상 첫 결제를 하는 선착순 2만명에게 네이버페이 포인트 3000원을 지급한다.

같은 기간 네이버페이로 누적 결제 금액 6만원을 달성하는 1만명에게는 네이버페이 포인트 6000원을 추가 지급한다.

단, 3000원 페이백 이벤트에 해당하는 최초 결제 금액은 누적 금액 합산에서 제외된다. 포인트는 내달 27일 일괄 지급하며 적립된 포인트는 다양한 사용처에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박유석 쏘카 사업제휴총괄은 “이용자들의 편의성과 접근성 향상을 위해 간편결제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쏘카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여러 파트너사와 협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