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보험/증권
한투에 젊은 투자자들 몰린 이유, 알고보니"대형IPO 활용, 고객기반 확대 나선 성과" 자평

[e경제뉴스 박문 기자]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개인고객 AM(금융상품)자산이 지난해 말 대비 29% 증가하며 30조원을 돌파했다고 24일 전했다. AM자산은 개인고객을 담당하는 리테일 부문에서 펀드, 채권, 발행어음과 CMA, ELS 등에 가입한 순수 금융상품 잔고를 말한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한국투자증권 사옥 (사진= 한국투자증권)

올 하반기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었던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기대주로 꼽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대표주관사를 맡고 있는 한투증권은 "IPO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청약 고객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자산유치 활동을 펼쳤다"고 덧붙였다. 

실제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청약일 직전 한 달간 총 7만4천명의 신규고객이 유입됐다. 전체 청약 개인고객 중 신규고객 비중은 25%나 됐다. 청약 고객 대상 전용 특판상품을 제공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고객유치에 심혈을 기울인 결과 공모주 청약으로 신규 유입된 개인고객 자산 중 약 2.2조원 이상이 금융상품 거래로 이어지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2030세대 젊은 투자자를 중심으로 다양한 연령대 흡수에 나선 결과  카카오게임즈의 경우, 청약 직전 8월에만 20~30대 고객 수가 3만2천명 이상 증가하며 전체 신규고객 수의 44%를 차지했다.

오는 10월 예정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 또한 한투증권은 20~30대 고객기반을 확대할 기회로 보고 있다. 

아울러 한투증권이 올해 선보인 혁신금융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또한 2030세대 고객 반응이 뜨겁다. 3월 출시 후 110만장 이상 판매된 온라인금융상품권은 20~30대 비중이 70%에 달한다. 천원으로 해외주식을 할 수 있는 '미니스탁 앱' 또한 이용자의 64%가 2030세대다.

김성환 개인고객그룹 부사장은 “초저금리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투자자들이 자산보관 역할에 머무를 수 밖에 없는 은행을 벗어나, 다양한 자산증대 기회를 제공하는 증권사와 거래를 시작한 것이 가장 고무적”이라며 “한국투자증권은 IB(기업금융)와 PF(프로젝트파이낸스) 등과 연계하여 차별화된 투자기회를 제공하고, 수익률 제고를 최우선으로 고객 자산 증대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박문 기자  park@womancs.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