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자동 얼굴인식-출입통제 플랫폼 구축하면‘발열 스크린-출입 기록 필요없다’...KT, 5G MEC 기반 비대면 방역 플랫폼 도입
적외선 카메라와 안면인식 기술이 탑재된 AI 로봇이 서울 서초구청 출입문에 배치돼 출입자들의 체온 측정과 마스크 착용 유무 및 올바른 마스크 착용 여부를 체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박문 기자] 코로나19 등 감염병 방역에 비대면 플랫폼을 도입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KT는 수원시와 5G 통신 MEC(Multiple-access Edge Computing) 기반 공공 융복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5G MEC는 5G의 초저지연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기술로 데이터를 지연 없이 송수신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KT는 이번 MOU에 따라 수원시 공공시설에 5G의 빠른 속도와 초저지연을 바탕으로 AI 얼굴인식, 발열 스크리닝, 자동출입기록 관리 등 비대면 방역 플랫폼을 구축하게 됐다.

비대면 방역 플랫폼이 구축되면 관리자가 일일이 발열 스크리닝, 출입기록 등을 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얼굴인식에 기반해 출입통제가 이뤄지게 된다.

 KT는 지능형 에지 생활안전 서비스를 토대로 공공 부문을 대상으로 한 공공 비대면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KT는 5G, MEC, AI 등 ICT 역량을 활용해 공공 비대면 플랫폼 및 솔루션 개발을 맡는다.

수원시는 KT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도서관, 체육관, 유치원 등 공공시설 이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KT는 네트워크 에지 통신국사에 별도의 5G MEC 인프라를 구축해 운영한다.

KT는 별도의 5G MEC 인프라와 함께 APN 기반의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적용해 민감한 개인정보 등 비대면 방역에 따른 데이터 보안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또 공공 비대면 플랫폼을 활용해 방역뿐 아니라 공공시설의 비대면 코칭을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공공 비대면 플랫폼에서는 화상회의를 하는 방식으로 강사가 수강생들에게 체육활동, 영어코칭 등을 실시간 진행할 수 있다.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왼쪽)과 수원시 조무영 제2부시장이 MOU체결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T 제공)

이번 MOU에 따라 KT와 수원시가 함께 추진하는 5G MEC 기반 공공 융복합 사업 중 비대면 방역 플랫폼은 올해 연말까지 도서관, 체육시설, 단설유치원, 박물관, 미술관 등 수원시 공공시설 46곳에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공공 비대면 플랫폼 기반 코칭 프로그램은 혼자서 할 수 있는 체조, 줄넘기 등 코칭 서비스를 수원시에 시범 구축 예정이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수원시와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공공 분야에 5G MEC 기반의 안전한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민간 영역에서도 비대면 방역 서비스를 더욱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박문 기자  park@womancs.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