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화웨이 규제 불똥 튄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업계 대응삼성전자·삼성D·SK하이닉스, 미 상무부에 수출 라이선스 신청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화웨이를 겨냥한 미국의 수출규제가 전방위로 확대되면서 그 불똥이 국내업계로 튀었다. 15일 규제가 발동되면서 그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된 삼성전자·SK하이닉스의 미국 정부에 대한 반도체 수출 라이선스 요청에 이이 LG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도  수출 허가를 공식 요청했다.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추가제대가 발효되면서 미국 기술-장비를 이용해 미국과 제3국에서 생산된 모든 종류의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는 미 정부의 승인없이 화웨이와 그 계열사로 판매길이 전면 차단된 상태다.

화웨이 규제 발효와 동시에 화웨이와의 거래 비중이 큰 국내 관련업계가 대응에 나선 것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전날 오후 미국 상무부에 화웨이 수출 관련 특별허가를 신청했다.

LG디스플레이는 화웨이에 스마트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의 패널을 공급해왔으나,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에 디스플레이 패널 구동칩(드라이브 IC)이 제재 대상에 포함되면서 패널을 통째로 납품할 수 없게 됐다.

이에 앞서 삼성디스플레이를 비롯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는 화웨이와의 거래 유지를 위한 라이선스를 신청했다. LG디스플레이는 서류 검토 등 준비로 신청이 다소 늦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허가를 받으면 예외적으로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 다만 현재 미 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강한 제재 의지를 보면 허가할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