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가죽잠바 사나이' 젠슨 황 뜨다...엔비디아 CEO엔비디아 젠슨 황, 기조연설자로 나서...GPU컨퍼런스 10월5~9일 열려
젠슨 황 엔비다아 CEO(출처=엔비디아 홈페이지)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엔비디아가 오는 10월 5~9일(미국 현지시간)까지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를 주최한다. 기조연설자로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 젠슨 황(Jensen Huang)이 나선다.

이번 GTC에서는 산업 및 정부 서비스를 위한 AI, 데이터 사이언스, 그래픽, 고성능 및 엣지 컴퓨팅, 네트워킹, 오토노머스 머신, 가상현실(VR) 분야의 혁신기술이 소개된다.

한국을 비롯해 북미, 유럽, 이스라엘, 인도, 대만, 일본을 포함한 7곳의 지역별 프로그램이 마련되고, 라이브 데모, 전문 콘텐츠, 현지 스타트업 및 스폰서 프로그램 등이 제공된다.

엔비디아 그레그 에스테스(Greg Estes) 기업 마케팅 및 개발자 프로그램 부문 부사장은 “GTC는 최고의 개발자, 기업 및 정부의 최고의사결정자, 연구기관 전문가, 선도적인 플랫폼 제공자들이 모여 기술 분야의 최첨단 기술의 발전을 도모하는 유일한 행사다. 오늘날 가장 해결하기 어려운 과제를 위해 엔비디아와 전세계 커뮤니티 전문가 500여 명이 함께 참여해 뛰어난 작업을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본 행사는 라이브 세션과 온-디맨드 녹화를 포함해 500개 이상의 세션을 제공한다. 라이브 세션은 참석자들 대상으로 다양한 기업 및 단체의 AI 및 기타 분야별 전문가들과 질의응답 및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 이 행사에 (세계 유수의 기술 조직들이 참여 예정이며, AWS, 구글 클라우드, MS, 오라클, 페이스북, 델 테크놀로지스, 휴렛 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 VM웨어(VMWare), 시스코, 레노버, 아수스(ASUS), 부즈 앨런 해밀턴, IBM 등이 참여한다.

또한, 전문가와 정책 입안자들이 패널로 참여해 국가 전략에서부터 공정한 AI(Equitable AI)에 이르는 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북미에서 진행되는 120여 개의 세션 외에도, 국내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딥 러닝, 엣지 컴퓨팅, 네트워킹 등 분야의 국내 전문가가 참여하는 30여 개의 세션도 운영된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