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인터넷은행 시장쟁탈전 시즌 2...K뱅크의 대반격증자로 실탄 확보한 K뱅크 추격전...내년초 토스 은행출범 앞두고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우여곡절 끝에 증자로 회생한 원조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확보한 실탄을 바탕으로 앞서가는 카카오뱅크를 맹 추격하고 있다. 인터넷은행 ‘시장쟁탈전 시즌2’가 시작된 셈이다.

특히 내년 상반기 출범할 제3인터넷은행 토스를 의식한 케이뱅크는 사력을 다하고 있다. 이참에 토스은행이 따라오지 못할 정도로 거리를 벌여놓아야하기 때문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6월 말 대비 8월 말 수신 잔액 6400억 원 증가, 여신 잔액 5200억 원 증가 등 여·수신 양쪽에서 뚜렷한 실적 향상을 보이고 있다.

자금난으로 1년 이상 대출을 하지 못하다가 지난 7월 영업 재개와 4000억 원 유상 증자가 거의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면서 회생길에 올라섰다는 것이다.

지난달 케이뱅크가 진행한 최저금리 연 1%대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 1차 사전예약 모집에선 1000명 모집에 2만6000 명이 넘게 몰리면서 경쟁률만 26대 1을 기록했다. 뜨거운 반응에 고무된 케이뱅크는 이번 주 모집인원을 2배 늘린 아파트담보대출 2차 사전예약 모집을 하고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100% 비대면인데다 금리 경쟁력이 있다 보니 타 은행의 기존 담보대출자들의 갈아타기 위한 수요가 많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신규 출시한 파킹통장 ‘플러스박스’ 반응도 좋은 편이다. 하루만 맡겨도 연 0.7%의 이자가 붙는다.

비대면으로 가입 가능하고 수수료도 없는 기업 정기예금(최고 금리 연 1.35%)도 최근 출시했다. 최근 이른바 ‘언택트’ 족을 겨냥해 플러스 체크카드를 내놓았다.

KT 등과 함께 진행하는 프로모션 성과도 나고 있다. 케이뱅크 체크카드나 계좌로 통신요금을 자동이체하는 KT 고객에게 최대 12만 원을 돌려주며 또 인터넷TV를 통해 케이뱅크에 가입한 신규 고객에 1만 원 쿠폰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추세라면 내년 초 토스의 등장에 따른 인터넷은행 3파전에 대비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놓을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러나 그동의 영업중단에 따른 카카오뱅크와의 격차는 크다.

8월 말 기준 케이뱅크의 여신 잔액은 1조7800억 원으로 카카오뱅크(18조 3000억 원)의 1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