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삼성·하이닉스 中화웨이에 반도체 수출 중단트럼프 행정부의 화웨이 포위-압박 강화...美 승인 없이 수출 못해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마침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 규제에 동참한다.

양사는 미국 상무부 제재안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에 반도체 공급을 중단한다. 메모리는 물론 5G·모바일AP 등 시스템 반도체까지 공급이 불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한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은 15일부터 화웨이에 반도체 공급을 중단한다. 지난달 17일(현지시간)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 추가 제재안을 발표하고 우방국들에게 협조해줄 것을 요청에 따른 조치다.

화웨이와 거래한 기업들도 제재를 받기때문에 서방국 반도체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하는 것이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추가 제재안을 발표하면서 "제3국 반도체 업체라도 미국의 소프트웨어와 기술·장비를 사용했을 경우, 화웨이에 납품하기 전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반도체 공정 특성상 미국의 기술과 장비를 사용하지 않고 제품을 생산하고 검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국내 반도체 업체들은 화웨이와 더 이상 거래관계를 이어가기 어렵게 됐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반도체(DS) 부문은 화웨이와의 모든 신규 거래를 중단하며, SK하이닉스는 미국의 화웨이 추가 제재안이 적용되는 하루 전날(14일)까지만 화웨이에 D램·낸드플래시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화웨이는 삼성전자의 5대 공급사 중 한 곳이다.

화웨이가 삼성전자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 SK하이닉스는 11~15%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