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지역
정부 비판 집회에 신발투척 이벤트 원조는靑경호부장 전보조치...정창옥씨는 구속 송치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진 정창옥씨가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시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있다.(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정부 비판 집회에는 신발투척 이벤트가 있다. 대북 인권운동 관련 시민단체 긍정의힘 단장 정창옥(57)씨가 지난달 국회 개원연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 한짝을 집어던진 이른바 '신발 투척' 사건에 비롯된 것이다.

8·15 광화문 집회에서도 이 행사가 있었다. 이 사건이 청와대 인사문제로 번졌다.

청와대가 이 사건과 관련해 현장 경호책임자 경호부장 A씨를 비현장 부서로 전보 조치한 사실이 27일 뒤늦게 알려졌다.

이 사건 후 청와대는 A씨를 대기발령 조치한 상태에서 경호상의 문제점 등 내부 조사를 벌였다.

경호처 관계자는 "현장 경호 업무를 이끌던 A씨를 비현장 부서로 발령낸 것은 엄중하게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전보 조치가 징계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강하게 주의를 줬다"고 설명했다.

경호원들이 지난달 16일 오후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개원 축하 연설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진 정창옥씨의 입을 막고 있다.(사진=뉴시스)

앞서 경찰은 정 씨에 대해 공무집행 방해 및 건조물 침입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서울남부지법 김진철 부장판사는 법원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그러나 정 씨는 이후 8·15 광화문 집회 때 경찰관과 마찰을 빚어 현행범으로 체포돼 결국 구속됐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