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인사/동정
“사업에서 몰입해야할 중요 명제는 고객”LGU+ 하현회 부회장, 고객중심 경영철학 강조...상반기 성과공유회서
하현회 LGU+ 부회장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고객 중심 경영을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20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0년 상반기 성과공유회에서 "사업을 하는 모든 단계에서 몰입을 해야 할 가장 중요한 명제는 고객"이라며 "고객이 어떤 서비스에 만족하고있는지 , 어떤 불만을 갖고있는지 면밀히 살펴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가 보유한 고객의 데이터를 잘 활용한다면 고객이 무엇을 좋아하고 어떻게 행동하는지 잘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시장은 점차 오프라인 매장 중심에서 온라인 확대 및 무인화 트렌드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키오스크를 통한 무인판매, AI 챗봇 등을 통해 고객들의 온·오프라인 구매경험을 혁신한다면 언택트 환경에서도 충분히 사업을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성과공유회는 각 부문별 상반기 사업성과와 하반기 추진과제를 공유한 뒤 하 부회장이 인삿말을 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하 부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전 조직이 강한 팀워크를 발휘해 슬기롭게 난관을 헤쳐나간 덕분에 상반기 성과가 전년보다 크게 개선됐다"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하 부회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언택트라는 급격한 변화의 흐름을 맞이하고 있어 고객에게 제공되는 상품과 서비스는 어떤 차별화된 가치를 담아야 하는지, 고객이 구매하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유념해 하반기 상품 및 서비스 개발과 미래 준비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현장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하 부회장은 "우리가 보유한 고객의 데이터를 잘 활용한다면 고객이 무엇을 좋아하고 어떻게 행동하는지 잘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모두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누구보다 최고의 전문가가 돼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현장에서 직접 발로 뛰어야 한다"고 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