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e내비'로 타이타닉 사고 막는다…바다서도 ‘내비’ 항해운항 정보 실시간 제공...해수부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전략 발표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e-Nav) 개요 (출처=해양수산부)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내년부터 바다에서도 선박의 안전 운항을 위한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제공돼 보다 안전하게 항해할 수있게 될 전망이다.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을 통해 세계 최초 '해상 내비게이션'(e-Navigation)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해양수산부는 6일 열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을 내놓았다.

스마트 해양교통체계는 해상 내비게이션 등 디지털 기술과 LTE 기술을 해상에 적용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등이 연계된 첨단 해양교통체계를 말한다.

해수부는 이번 추진전략을 통해 전체 해양사고의 84%를 차지하는 인적 과실로 인한 사고를 최소화하고 해양교통관리 체계를 비대면·디지털 체계로 전환해 새 성장동력을 창출한다는 것이다.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을 위한 핵심 세부 과제로는 한국형 해상 내비게이션인 'e-내비게이션'을 들 수 있다.

해상 내비게이션은 자동차 내비게이션처럼 교통상황이나 사고·기상정보를 실시간 수집·분석하는 차세대 해상 항법 체계를 말한다.

해수부가 구축 중인 e-내비게이션은 ▲ 충돌·좌초 자동예측 경보 ▲ 화재·전복 위험성 원격 모니터링 ▲ 최적 항로 안내 ▲ 전자해도 제공 등의 기능이 탑재돼 '안전 길잡이' 역할을 맡는다.

해수부는 2016년부터 '한국형 e-내비게이션 구축사업'에 착수, 지난달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그동안 육상 기지국을 통해 연안에서 20~30㎞까지만 데이터 전송이 됐지만 LTE-M 전용 운영센터와 622개 기지국, 통신망 등이 구축되면서 어선들을 비롯한 우리 선박들의 항해 영역을 대부분 커버할 수 있게 됐다.

타이타닉호의 침몰. 지난 1912년 15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던 해양사고.충분히 피할 수있는 사고였다는 말이 나온다. (사진=영화 타이타닉의 한 장면)

e-내비게이션이 도입되면 해양사고가 30%가량 줄고, 사고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안전관리체계도 개선될 것으로 해수부는 내다봤다.

해수부는  스마트 해양교통체계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여객선·유조선·어선 등 약 1만5500척에 e-내비게이션 단말기를 보급하고 구매 비용의 50%를 지원키로했다.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을 이용한 해군함정 장병의 원격의료를 지원하기 위한 기술 협력도 국방부와 진행 중이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