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청각 장애 택시기사가 안전운전하는 것은SKT, ICT 기술 활용해 청각 장애 택시기사에 '진동'으로 위험 알린다...8월부터
SK텔레콤 직원이 청각장애인 택시 기사에게 '청각장애인용 ADAS'와 'T케어 스마트워치' 사용법을 설명하고 있다.(출처=SK텔레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SK텔레콤이 개발한 청각 장애인 운전 지원 시스템을 장착한 택시가 서울 시내를 주행하게 된다. 우선 10대가 운행한다.

SK텔레콤은 29일 온라인 간담회를 갖고, 소셜 벤처 ‘코액터스’와 함께 청각 장애인이 운전하는 택시 서비스인 ‘고요한 M’을 다음달 1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고요한 M은 청각 장애인 택시 기사가 SK텔레콤이 개발한 운전 지원 시스템을 단 택시를 운행하는 서비스다. 지난 5월 정부로부터 규제샌드박스 실증 특례를 받았다.

코액터스가 청각 장애인 택시 기사를 직접 고용해 전액 월급제로 운영하고, SK텔레콤이 청각 장애인 전용 운전 보조 장치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운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청각 장애인 전용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와 T케어 스마트워치를 연계한 시스템을 고요한 M 전 차량에 탑재했다.

ADAS는 차에 달린 카메라와 센서 등이 실시간으로 주행 정보를 인식해 위험 상황이 발생하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운전 보조 시스템이다. SK텔레콤은 이를 청각 장애인 기사가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진동’을 채용했다.

운전 중 차선 이탈, 전방 추돌 경고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 청각 장애인 기사가 손목에 찬 T케어 스마트워치를 통해 진동으로 알려주는 것이다.

SK텔레콤은 또 청각 장애인 기사의 안전을 위해 기사가 스마트워치의 SOS 버튼을 누르면 실시간 위치와 현장 상황이 경찰에 전달되도록 했다.

SK텔레콤과 코액터스는 2018년 6월부터 청각 장애인 기사를 위한 다각적인 협업을 지속했다. 그동안 SK텔레콤은 청각이 약한 기사가 택시 호출 신호를 잘 인지할 수 있도록 ‘콜 인입 및 배차 시 깜빡이 알림 기능’을 T맵 택시 앱에 구현했다. 또 ‘배차 알림 팝업’ ‘메시징 기능’ 등도 추가해 기사와 승객의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