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5G AR로 조선 시대 불러내...창덕궁 구현SKT·문화재청·구글, 세계유산 창덕궁 AR로 생생히
창덕궁 AR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창덕궁 AR 프로젝트를 발표했다창덕궁 AR프로젝트 구성도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SK텔레콤이 문화재청, 구글코리아와 함께 한국의 대표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창덕궁’을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술을 기반으로 증강현실(AR)로 새롭게 구현했다고 27일 밝혔다.

창덕궁은 1405년 조선왕조 3대 임금 태종이 건립한 궁궐로 1997년 조선 5대 궁궐 중 유일하게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MEC은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 팩토리 ▲자율주행 및 차량 관제를 초저지연 성능을 높이는 기술이다.

28일부터 창덕궁에 방문하는 관람객들은 ‘창덕ARirang’ 앱을 통해 궁궐 곳곳 관람이 가능한 AR 서비스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이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AR프로젝트 타고 조선시대 창덕궁 관람할 수 있게 됐다.(출처=SK텔레콤)

관람객이 5G 스마트폰에서 앱을 실행한 후 창덕궁 금천교를 향해 비추면 섬광이 일어나면서 전설 속 동물인 ‘해치’가 나타난다. 해치는 창덕궁의 금천교부터 인정전, 희정당, 후원입구까지 총 12개 코스별로 안내를 해주는데 커다란 눈망울과 들쑥날쑥한 푸르스름한 피부 표면이 움직일 때마다 들썩거려 신비감을 더해준다.

관람객 출입이 제한된 후원 입구에 도착하면 증강현실 속에 신비로운 문이 생기고 그 문에 발을 디디면 고즈넉한 후원 주합루 2층으로 순간 이동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스마트폰이 없는 관람객을 위해 안내용 디바이스를 무료로 대여해주는 서비스도 연말까지 운영한다.

특히 전 세계 어디서든 창덕궁을 관람할 수 있는 ‘창덕ARirang 앳홈’ 서비스를 8월 출시하는 등 한국 방문이 어려운 외국인이나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도 앱을 통해 어디에서나 AR과 VR로 창덕궁을 관람할 수 있게 된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