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지금 6G 준비하는 이유...“상상을 현실로”"지금도 빠른 건 아니다"...삼성전자 최성현 "기회 선점과 리더십 확보 위해"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5G상용화가 이루어진지 1년. 지금 6G연구를 해야하는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5G시대가 앞으로 10년을 갈 텐데 빠르지 않냐는 반론이 일부 나오고있어서다.

삼성전자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 최성현 전무

그러나 6G통신 기술의 글로벌 표준화와 기술개발 생태계를 리드하고 기회 선점과 리더십 확보를 위해서는 결코 이른 게 아니라는 반박 주장이 나와 주목된다.

"10년 주기로 급변하는 통신기술의 세대교체를 주요 기업들이 앞다퉈 서두르는 이유는 첨단기술을 다루는 영역일수록 장기적인 안목과 긴 호흡의 연구가 중요하다. 최첨단 6G 통신기술 준비 작업 역시 각국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기회 선점과 리더십 확보가 관건이다."

삼성전자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 최성현 전무는 26일 뉴스룸 홈페이지를 통해 6G 연구를 지금 착수해야하는 이유를 이같이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14일 '6G 백서'를 공개하며 초연결 비전을 내세운 이후 " 5G 통신이 이제 막 시작돼 보완할 점이 많은데 6G로 넘어가는 것은 너무 이른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한 설득이자 반론이다.

“6G는 5G보다 훨씬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특히 미래 통신기술은 다양한 산업과의 융합을 이끄는 기반 인프라 기술이 될 것”이라고 최 전무는 내다봤다.

(출처=SKT)

5G핵심 기술 연구도 10년전부터 시작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UN 산하 ITU-R(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부문)에서 진행한 5G 비전과 요구사항을 정의하는 5G 국제 표준화 작업에 착수, 2015년부터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서 5G 기술표준 완성에 주도적 역할을 하며 5G 상용화에 기여한 점을 상기시켰다.

“당시 5G 국제 표준화 작업에 참여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이미 10년 전부터 핵심기술 연구를 치밀하게 준비했던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2009년 “4G LTE 대비 10배 성능 향상을 어떻게 달성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5G 연구의 긴 여정을 뚝심 있게 지원한 경영진의 신념과 여러 난관에도 오뚝이처럼 일어선 실무진들의 열정이 이뤄낸 결과라는 것이다.

최 전무는 "통신의 시간은 늘 10년 빠르게 움직여왔다"며 "4G가 생소할 무렵 삼성전자는 5G 표준화와 선행기술 연구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세계 최초 5G 상용화의 주역이 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국내외 대학 연구기관들과의 협력을 통해 6G 통신 기술의 글로벌 표준화는 물론, 기술개발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이끌겠다는 비전을 갖고 큰 그림을 그려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는 지금은 어렵지만 미래에 구현 가능한 다양한 기술까지 고려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경쟁업체들이 시도하지 못한 방법을 통해 미래의 사용자들이 필요로 할 서비스를 고민하고, 더 나아가 글로벌 표준 리더로서 새로운 기술을 정립하고 궁극적으로 인류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큰 그림을 그려나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철학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삼성전자는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도 했다.

최 전무는 "현재의 위치에 안주하지 않고, 혁신을 거듭해 나갈 때 삼성전자가 진정한 글로벌 통신 리더로 자리매김할 것이라 믿는다"며 "앞으로도 10년 후를 내다보며, 상상이 현실이 되는 세상을 한 걸음 빨리 구현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