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AI·슈퍼컴 분석' 세계 날씨, 15분 간격 파악네이버, 'IBM 더 웨더 컴퍼니' 통해세계 날씨 정보 제공
(출처=The Weather Channel)

[e경제뉴스 박문 기자] 기업경영에서 날씨의 중요성과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항공·건설·식음료업종은 물론 의류 관광 제조업 유통 금융업에 이르기까지 상품을 기획할 때 기상 조건은 사전에 점검-파악해야할 필수항목이다. 글로벌 사업에서도 마찬가지다.

네이버가 IBM의 자회사인 IBM 더 웨더 컴퍼니를 통해 정확한 날씨 정보를 제공받는다고 27일 밝혔다.

IBM 날씨 정보는( 해외 도시에 대한 날씨 정보가 필요한 사용자들은) AI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기술 등 최첨단 기술과 고성능 수퍼컴퓨팅을 기반으로 분석되는 만큼 신뢰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네이버는 해외 교류의 증가에 따라 특정 도시에 한정해 제공하던 해외 날씨 정보 서비스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IBM 날씨 정보를 도입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IBM 더 웨더 컴퍼니의 일기 예보는 데이터, 수퍼컴퓨팅, 수치 모델과 AI의 융합에 의해 만들어진다. IBM은 테라바이트 단위의 데이터를 100여 개의 날씨 모델과 혼합한 후, AI를 활용해 예측의 시작점을 정확하게 집어낸다.

IBM의 일기 예보는 정확한 기상 예측을 위해 글로벌 고해상 기상 예측 시스템(GRAF)도 활용하고 있다. 최근 출시된 이 모델은 전 세계 많은 지역에 고품질 기상 예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세계 대부분의 지역은 세부적인 기상 조건을 포착하기에는 너무 낮은 약 10Km의 해상도(관측 거리 간격)로 관측되는 정보를 매 6-12시간마다 업데이트 받고 있다.

반면 IBM GRAF는 지역별 가장 정확한 정보를 위해 3km 간격(해상도)의 기상 정보를 1시간마다 업데이트한다.

나아가 IBM은 GRAF 및 기타 기술들을 활용해 전 세계 22 억 개 지점에 대해 500m(공간해상도) 간격의 기상 정보를 15분 간격(시간해상도)으로 업데이트하는 보다 세분화된 고품질의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

 

박문 기자  park@womancs.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