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KT 사업영역 확대...자율주행 전기차까지차량간 통신-배터리 실시간 관제-원격제어 등 전기차 자율주행 관련 기술 공동 개발
KT와 에디슨모터스가 친환경 자율주행 전기차와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MOU를 23일 체결했다.(사진=KT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KT가 탈(脫)통신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다. 유무선 통신분야에서 성장이 한계에 부딪치면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있는 것이다.

국내 전기차 제조사 에디슨모터스와 손잡고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는데까지 나갔다.

이를 위해 양사는 23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전기버스와 전기트럭 등 특수목적 차량을 개발 및 제조하는 기업이다.

친환경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을 위해 KT는 통합관제 원격제어 등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술 영역을 전담하고, 에디슨모터스는 전기차 차체 등 하드웨어를 담당한다. 양사는 자율주행 전기버스를 시작으로 트럭, 청소차 등 다양한 특수목적 차량까지 기술협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MOU는 정부가 지난 16일 발표한 ‘그린뉴딜’ 정책과도 관련이 있다 이 정책이 예상대로 추진되면 전기차 보급 대수는 5년 내에 현재보다 10배 증가한 113만대에 달하게 된다.

판매되는 전기차 차종도 기존의 승용차 중심에서 상용차, 화물차를 비롯한 다양한 차종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와 관련한 인프라(기반시설), 서비스 시장도 확대돼 전기차 중심의 모빌리티 시대가 본격화 될 것으로 예측됐다.

KT는 그 동안 모빌리티 시장에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결집해 다양한 자율주행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를 에디슨모터스와 함께 만들어갈 계획이다.

특히 KT는 자율주행 플랫폼인 모빌리티메이커스(Mobility Makers)를 활용해 자율주행 전기차의 운행 현황 및 충전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는 중앙 관제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친환경 자율주행차를 활용한 무인 셔틀버스와 호출 서비스 등의 사업화 등 친환경 자율주행차 저변 확대에 적극 참여한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이번 MOU는 KT의 ICT와 친환경 전기차,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차량 제조 전문 기술력을 보유한 에디슨모터스에 접목하여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인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KT 커넥티드카비즈센터장 최강림 상무는 “양사 협력을 통해 향후 급속한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모빌리티 시장에서 기술 혁신과 새로운 사업적 가치를 창출하겠다”며 “앞으로도 KT 모빌리티 서비스 노하우를 전문기업에 제공해 경쟁력을 높여주고 나아가 국가의 새로운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