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해외뉴스
트위터 대규모 해킹사고...국내 피해 아직은오바마·빌게이츠·베이조스…유력 정치인·기업가 계정 해킹당해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미국의 유력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등 미국 유명 정치인과 기업가 트위터 계정이 대거 (비트코인 사기단에 의해) 해킹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전 세계 유명인사가 동시다발적으로 해킹을 당한 일은 사상 초유의 일로, 이들의 트위터 팔로어 수가 수천만명에 달해 피해가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와 관련, 국내 유관기관은 국내 트위터 이용자의 피해가 없는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CNN 등에 따르면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정체가 확인되지 않은 해커 공격으로 유명인사 트위터 계정이 뚫리고 비트코인 송금을 요구하는 사기글이 계정에 한꺼번에 올라왔다.

피해 계정에는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 유력 정치인이 대거 포함됐다.

또 빌 게이츠 MS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등도 공격을 받았다. 이들 계정에는 "1000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30분 안에 돈을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다.

해커들이 올린 비트코인 주소로 약 11만달러(1억3200만원)의 가치에 해당하는 12개 이상의 비트코인이 송금됐다. 이후 비트코인거래소 코인베이스는 이 주소로의 송금을 차단했다.

해킹 피해를 본 계정의 숫자는 아직 정확한 집계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트위터는 사건 발생 1시간여 만에 "보안 사고가 있었다"며 이용자들에게 비밀번호를 재설정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국내 트위터 이용자 중 피해사례가 발생하지 않는지 주시하고 있다.

KISA 관계자는 "트위터는 해외기업이라 해킹사고가 발생하고 조사권이 없다"면서도 "국내 이용자가 있는 SNS라 피해사례 신고 접수를 확인 중인데 지금까지는 없었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