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인사/동정
이재용, 총수 중 '코로나 대응·위기의식' 1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3월3일 직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한 구미사업장을 찾아 스마트폰 생산 공장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대 그룹 총수 중 코로나19 확산 대응에 가장 많은 관심을 보였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상황을 가장 '위기'라고 인식한 총수 역시 이재용 부회장으로 나타났다.

14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31번째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20일부터 7월11일까지 184일 동안 30대 기업집단 '총수'들의 코로나19 대응 및 위기의식 정보량을 분석한 결과다.

분석 결과 이 기간 30대 기업집단 동일인 중 '코로나19' 키워드 정보량(게시물 수)이 가장 많은 총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이 기간 총 1만1508건을 기록, 유일하게 1만건을 넘어서며 단연 1위에 올랐다.

이는 연구소가 지난 5월25일 행한 1차 조사(2월18일~ 5월20일) 당시 7374건에 비해서도 4134건 늘어난 수치다.

1차 조사기간은 코로나19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가 높을 때이지만 이번 2차 조사기간은 국민적 관심도가 상당히 하락한 때임에도 불구하고 이재용 부회장은 꾸준히 코로나19에 대응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으로 5917건에 달했다. 1차 조사 때인 3836건에 비해서도 2081건 증가, 이재용 부회장과 마찬가지로 총수와 CJ그룹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왔다.

지난해 사회공헌 정보량 1위였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5591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 지난 1차 조사때 3732건에 비해서도 1859건 증가했다.

이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3805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3758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 2788건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2499건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1744건 ▲구광모 LG그룹 회장 1732건 ▲최정우 포스코 회장 1534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1100건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682건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CEO 608건 ▲구자열 LS그룹 회장 569건 순이었다.

조사 대상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이다.

기업집단 동일인이 '법인'인 경우에는 법인의 대표를 대상으로 분석했다. 30대 그룹 가운데 ▲포스코 ▲농업협동조합중앙회 ▲KT ▲에쓰오일 ▲대우조선해양 ▲KT&G 등 총 6개 기업집단이 이에 해당된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영어의 몸이어서 조사에서 제외했으며 구현모 KT 사장은 분석기간 이후인 올해 3월30일 취임했기 때문에 분석대상에서 뺐다고 이 연구소는 설명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