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민주당 여성의원들 박원순 사건에 입 다물어박원순 서울시장 섹스 스캔들 못 본채하는 여당 여성의원들
부조리에는 못참을 것같던 민주당 소속 백혜련 의원(왼쪽)이 박원순 시장의 성추문에는 입을 다물고있다. 백혜련 민주당 디지털성범죄근절대책단장이 4월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 성범죄 근절대책 당정협의에서 이인영 의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집권 전 부터 당 소속 의원들을 비롯, '여성 인권'을 강조해온 문재인 청와대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절규에는 입을 다물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박원순 전 시장을 고소한 전직 여비서 측은 13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 4년간 지속됐다"며 "집무실 안 내실이나 침실로 피해자를 불러 '안아 달라'고 신체적 접촉을 하고,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해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나 속옷만 입은 사진을 전송해 피해자를 성적으로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여성 측 기자회견과 관련해 "지금 별도로 드릴 말씀은 없다"며 모른다는 모양새를 취했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역시 피해 여성의 문제에 대해 당 차원의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김해영 최고위원만이 사과의 뜻을 밝혔을 뿐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박 전 시장의 영결식 이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도 서울이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며 "당의 일원으로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한국성폭력상담소장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 사건은 박원순 전 시장의 위력에 의한 비서 성추행 사건"으로 규정지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