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loT/빅데이타
코로나 반사 이익 본 제주 관광, 빅데이터 분석해보니생태관광지 인기 급증...20대 이중섭 문화거리 선호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코로나로 해외 여행이 크게 제약을 받으며 반사적으로 한동안 뜸했던 제주도 관광이 다시 관심을 끌고 있다.

올해 제주도 주요 관광지와 방문객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 제주도 내 생태관광지의 관광객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KT가 13일 밝혔다.

(출처=KT)

KT 빅데이터 분석 결과 오름, 휴양림 등 이른바 생태관광이 각광을 받고 있다. 6월에 비해 5월에는 수국으로 유명한 카멜리아힐(202.98%), 롯데스카이힐CC 일대(168.11%), 수백개의 기암괴석으로 구성된 오백나한(157.80%), 제주돌문화공원 및 에코랜드(155.33%),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지(154.21%) 등지가 방문객 수가 크게 늘었다.

6월에는 제주도의 대표적인 연못인 혼인지(368.18%), 화순곶자왈생태탐방숲길(204.01%), 한라생태숲 및 제주마방목지 일대(134.79%), 엉또폭포(130.26%), 비치미오름(121.36%) 순으로 전월 대비 관광객 수가 큰 폭으로 늘어난 여행지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인기가 높은 제주도 관광지도 차이를 보였다. 6월 방문객을 기준 ▲20대가 가장 많이 찾은 관광지는 이중섭 문화거리 ▲30대는 쌍용굴 및 협재굴이었다. ▲40대 및 50대는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을 많이 찾았으며 ▲60대는 우도 성산포유람선 ▲70대는 중문관광단지에서 관광을 목적으로 방문한 인구가 제일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제주 여행객의 연령대도 변화가 일어났다. 코로나19가 본격화된 2월 제주도를 찾는 방문객 중 20대는 전월 대비 42.52% 줄어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였다.

또한 5월 제주도 방문객 중에서 30대는 전월 대비 44.99% 늘어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다. 6월에는 30대는 전월 대비 5.77% 증가했다.

김채희 KT AI/BigData사업본부장 상무는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한 여행 트렌드를 빅데이터 통계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며 "KT는 빅데이터 통계를 기반으로 고객과 국민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